UPDATED. 2021-01-16 15:15 (토)
현대차, '찾아가는 전기차 충전 서비스' 확대
현대차, '찾아가는 전기차 충전 서비스' 확대
  • 이미애 기자
  • 승인 2021.01.13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현대자동차 제공
사진=현대자동차 제공

[초이스경제 이미애 기자] 현대자동차(이하 현대차)는 13일 "전기차 고객을 위해 '찾아가는 충전 서비스'를 확대한다"고 밝혔다.

현대차에 따르면 '찾아가는 충전 서비스'는 현대차 전기차 운행 중 방전 되거나 충전소까지 이동이 어려울 경우 고객이 원하는 시간과 장소를 정해 서비스를 요청하면 전담 직원이 고객에게 직접 찾아가 무료로 차량 배터리를 충전해주는 서비스다. 이 서비스는 1회 이용 시 약 44km를 주행할 수 있는 충전량(7kWh, 충전 소요 시간 약 15분)을 제공한다. ▲룸미러에 있는 '블루링크 SOS' 버튼 ▲현대차 고객센터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등을 통해 신청할 수 있다.

현대차는 "지난 2016년 제주도에서 '찾아가는 충전 서비스' 시범운영을 시작했으며 ▲2017년에는 서비스 범위를 전국으로 확대했고 ▲2018년엔 서비스 개편을 통해 데이터 모니터링 기반 호출 기능, 충전 중 차량 점검 서비스 지원 등을 추가한 바 있다"고 전했다.

현대차는 "서비스 확대 운영을 통해 전기차 이용 고객의 충전에 대한 불안감을 해소시켜 나갈 것"이라며 "먼저 최대 5년 동안 '연 4회' 제공했던 무상 충전 서비스 제공 횟수를 '연 10회'로 늘려 전기차 이용 고객의 편의성을 높일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현대차는 "현대차 홈페이지 회원가입 또는 블루멤버스 회원가입 시기에 따라 서비스 제공 횟수가 상이하다"면서 "회원 가입일 기준 5년 동안 서비스가 제공되며, 2017년 7월 1일 이전 가입자는 2022년 6월 30일까지 서비스를 제공받는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