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20 18:46 (수)
DL이앤씨(옛 대림산업), '저전력 발열 콘크리트' 개발 중
DL이앤씨(옛 대림산업), '저전력 발열 콘크리트' 개발 중
  • 최미림 기자
  • 승인 2021.01.13 1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겨울철 건물 에너지 절감, 결빙 도로 사고 예방 등 효과 기대
사진=DL이앤씨 제공
사진=DL이앤씨 제공

[초이스경제 최미림 기자]  DL이앤씨(옛 대림산업)는 13일 " '저전력 발열 콘크리트'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면서 "겨울철 건물 에너지 절감은 물론 고속도로 결빙관련 교통사고 예방 등에도 활용할 수 있는 기술"이라고 밝혔다.

DL이앤씨에 따르면 이 기술은 콘크리트에 전류를 흘려 열을 발생시키는 것이 핵심 내용이다. 전류가 통하는 작은 입자들로 이뤄진 튜브 형태의 첨단소재 '탄소나노튜브'를 콘크리트에 섞어 온도 조절이 가능토록 하는 기술이다.

DL이앤씨는 "이미 성능 검증을 통해 휴대폰 충전 전류보다 낮은 전력만으로도 최대 약 60°C까지 온도를 높일 수 있는 사실을 확인했다"면서 "이 기술을 활용하면 겨울철 건축물 에너지 사용량을 크게 절감할 있을 뿐더러 '블랙 아이스'로 불리는 도로 살얼음 현상도 획기적으로 없앨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DL이앤씨는 "이 기술을 적용하면 영하 15℃ 날씨에도 콘크리트 포장의 표면은 영상 5℃ 이상의 온도를 유지할 수 있는 것으로 확인했다"면서 "상용화가 가능한 시공성 확보 등 사업화에도 나설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