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3-02 10:05 (화)
트럼프의 막판 중국 공격에 바이든은 '못 본 척'
트럼프의 막판 중국 공격에 바이든은 '못 본 척'
  • 장경순 기자
  • 승인 2021.01.15 1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싱크탱크 "트럼프 모든 정책 철회하지는 말라"며 중국에 대한 공세 강화 요구

[초이스경제 장경순 기자] 미국 의회 하원에서 사상 처음으로 재임 중 대통령에 대한 두 번째 탄핵이 가결됐지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여전한 추진력으로 정책을 밀어붙이는 분야가 있다. 여기에 대해서는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을 비롯해 미국 내 누구로부터도 이렇다 할 반대의견이 나오지 않고 있다. 중국기업에 대한 제재다.

탄핵에 따른 직무정지 가능성을 배제해도 트럼프 대통령의 잔여임기가 일주일도 되지 않는 지난 14일(미국시간) 미국 국방부는 중국해양공사와 샤오미 등 9개 기업을 중국 국방부와의 연계 가능성을 이유로 제재 대상에 추가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AP, 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AP, 뉴시스.

이 같은 정책이 다음 주 바이든 당선인이 취임한 후에 일거에 철회될 것이란 전망은 나오지 않고 있다. 오히려 트럼프 대통령이 막판에 쏟아내는 중국 제재는 바이든 당선인 취임 후 중국과의 협상에서 새로운 출발선이 될 가능성이 높다.

로이터는 바이든 당선인의 정권인수팀이 이에 대한 즉각적인 논평을 내놓지 않았다고 전했다.

의회의 탄핵절차가 추진 중이면 정권의 정책 추진력이 심각하게 위축되기 마련이지만 트럼프 대통령의 중국에 대한 공세는 전혀 다른 모습을 보이고 있다. 여기에 대해 강한 반대나 견제움직임이 없는 것은 그의 중국 정책만큼은 미국에서 초당적 지지가 있음을 방증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폭스뉴스의 15일 보도에 따르면 정책싱크탱크인 민주주의수호재단은 보고서에서 지난주 미국의회 난입으로 인해 물러나는 행정부의 모든 정책을 철회하는 것은 실수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재단은 의회 난입으로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 역사에 영원한 오명을 남기게 될 것이라고 지적하면서도 바이든 당선인이 이어가야 할 정책들이 있다고 밝혔다.

민주주의수호재단은 UN 등의 국제기구에서 중국이 영향력을 확대하는 것을 억제하는 트럼프 대통령의 외교정책을 바이든 당선인이 더욱 강화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