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2-27 16:11 (토)
마켓와치 "미국·이란 핵협정 복귀시, 석유공급 급증"
마켓와치 "미국·이란 핵협정 복귀시, 석유공급 급증"
  • 장경순 기자
  • 승인 2021.01.22 1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이든 경제지원 정책 등 공약은 석유수요 일평균 35만 배럴 증가 요인"
"바이든 미 정부 등장...석유 시장 여러면에서 등락요인 부각될 것"
"특히 미국-이란 핵협정 복귀 시 올 석유공급 일평균 100만 배럴 증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사진=AP, 뉴시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사진=AP, 뉴시스.

[초이스경제 장경순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정책이 국제 유가에는 여러 가지 등락요인을 가져올 것으로 예상된다.

기후변화 방지를 위한 탈석유 정책은 미국경제의 석유의존도를 낮추기 때문에 장기적으로는 석유수요를 낮추는 요인이다.

그러나 단기적으로는 석유공급을 축소시키면서 유가 상승을 가져올 가능성도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 첫날 키스톤 송유관 사업을 철회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그는 또 1조9000억 달러 규모의 경제지원 법안을 의회에 요청하고 있는데 이런 정책이 성사돼 경제회복을 촉진하게 되면 석유수요 증가가 이어지게 된다.

마켓와치의 21일(미국시간) 보도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의 공약은 올해 석유수요를 일평균 35만 배럴 늘릴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국제에너지기구(IEA)는 세계 석유수요가 지난해 일평균 880만 배럴 감소했지만 올해는 550만 배럴 늘어 9660만 배럴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바이든 대통령이 이란과의 핵 협정에 복귀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전망되면서 이란의 석유수출을 금지하는 경제제재 해제도 예상된다.

S&P 글로벌플래츠의 지정학담당인 폴 셸던은 마켓와치와의 인터뷰에서 "미국의 이란과 베네수엘라에 대한 제재는 지난 4년 동안 일평균 300만 배럴의 석유공급을 감소시켰다"고 밝혔다.

그는 "엄청난 정책변화들로 인해 석유시장은 올해 몇 차례 최대 급등락을 겪게 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셸던은 "바이든 행정부가 이란과 베네수엘라와 외교적 결실을 맺게 되면 석유공급 측면의 엄청난 공급 리스크를 가져올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는 이란에 대한 경제제재 완화가 석유공급을 올해 말까지 일평균 100만 배럴 늘리고 내년 중순까지 100만 배럴을 추가로 늘릴 것으로 분석하면서 외교적 일정이 늦춰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