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2-27 16:11 (토)
현대차(회장 정의선)와 정부, 전기차 '불안'부터 제거해야
현대차(회장 정의선)와 정부, 전기차 '불안'부터 제거해야
  • 최원석 기자
  • 승인 2021.01.25 0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돈 들여 전기차 지원도 중요하지만...정부 '소비자 안전'부터 챙겨야
리콜 & 보조금 대상인 코나EV 또 화재...국가돈 지원받는 차에서 화재라니

[초이스경제 최원석 경제칼럼] 최근 한국증시에서는 현대차 계열 주가 열기가 뜨거웠다. 미래차 경쟁이 치열해지는 가운데 수소에너지 이슈, 전기차 이슈도 현대차 그룹에 대한 관심을 높인 배경이다. 정부 또한 수소 전기차 및 전기차 보조금 정책, 충전소 확충 대책을 내놓으며 현대차 그룹 등이 추진하는 미래차 산업에 우호적인 정책을 내놓고 있다.

이런 움직임은 한편으론 긍정적인 일이다. 국내 자동차 회사가 글로벌 미래차 경쟁에서 주도적인 역할을 하겠다고 하고, 정부도 적극 지원한다는데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누군들 반기지 않겠는가.

그러나 전제가 있어야 할 것 같다. 정부는 국민들 주머니에서 나온 국가 돈 들여 전기차 지원책, 수소차 지원책, 전기차 및 수소차 인프라 지원책을 잇따라 내놓고 있는데 그에 따른 국민 불안 해소책도 내놔야 할 것이다. 전기차나, 수소전기차로의 패러다임 전환 과정에서 발생할 고용감소 우려, 소비자 보호 대책 강화 등에 대해서도 정의선 회장을 비롯한 현대차 경영진과 정부는 함께 고민하는 모습을 보여야 할 것이다.

서울 서초구 현대자동차 본사. /사진=뉴시스
서울 서초구 현대자동차 본사. /사진=뉴시스

특히 현대차 그룹은 정의선 회장 체제 이후 전기차, 수소전기차, 자율주행차, 수소에너지 등에 적극 행보를 보이고 있다. 그런 행보 속에 현대차, 기아차, 현대모비스 등 현대차 계열의 주가는 정의선 체제 이후 크게 오른 것도 현실이다. 현대차의 행보에 대한 긍정적인 모습들이 증시에서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현대차에 장밋빛만 있는가. 현대차가 소비자들에게 진 빚은 없는가. 국민 실망시킨 일은 없는가. 그런 점에서 최근 부각되고 있는 현대차에 대한 일부 소비자의 불안은 가벼이 넘길 일이 아니라고 본다. 코나 전기차(EV) 문제만 해도 그렇다.  

관련업계 및 일부 언론 보도에 따르면 지난 23일 오후 4시 11분께 대구 달서구 유천동 한 택시회사에 설치된 공용 전기차 충전기에서 충전 중이던 코나 EV에서 또 불이 났다고 한다. 최근 잇단 화재로 리콜을 시행하던 차종에서 또 불이 난 것이다. 현대차그룹은 올해를 '전기차도약의 원년'으로 삼겠다고 했는데 한편에선 걱정스런 일이 터진다.

이번 화재를 포함, 코나 EV는 지난 2018년 출시 이후 국내 11건, 해외 4건 등 적지않은 화재사고가 발생했다고 한다. 그런데 이번에는 리콜을 받은 차량에서 사고가 났다는 얘기도 나온다. 관련 소비자들이 불안해 하는 것도 당연할 것이다.   

코나EV는 정부의 보조금을 받으며 팔렸다. 정부는 전기차 충전소 확충에 대해서도 적극적이다. 그런데 국가돈 지원 속에 판매된 차가 지금은 소비자 불안을 야기하고 있다. 기자의 입장에선 세금이 아깝다는 생각이 든다. 

정부는 전기차나 수소전기차에 대한 지원책만 내놓을 게 아니라 그들 차에 대한 안전대책, 소비자대책 부터 강화해야 할 것이다. 정의선 회장 등 현대차 경영진은 '미래차 계획 강조' 못지 않게 현재 발생하는 불안요인 제거 대책에 대해서도 더욱 적극적인 방침과 설명을 내놔야 할 것이다. 수소차, 전기차 산업에 대한 국가지원을 받는 자동차 회사들은 국민을 실망시켜선 안될 것이다. 국민불안 지속되면 국가돈 지원에 대한 저항도 나올 수 있을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