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3-01 11:29 (월)
신한카드, 카드 소비 기반 '탄소배출 지수' 개발
신한카드, 카드 소비 기반 '탄소배출 지수' 개발
  • 최미림 기자
  • 승인 2021.02.23 1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한카드 "친환경 소비 유도, 기업 '착한 마케팅' 참여로 확장할 것"
신한카드 빌딩. /사진=뉴시스
신한카드 빌딩. /사진=뉴시스

[초이스경제 최미림 기자] 신한카드는 국내 소비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탄소배출 지수 '신한 그린 인덱스(Green Index)'를 개발한다고 23일 밝혔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비자(Visa)가 해외 프로젝트에서 개발한 방법론을 벤치마킹해 비자와 공동으로 개발한다"면서 "카드 소비 데이터를 바탕으로 소비가 유발하는 탄소배출계수를 산출하는 국내 첫 시도"라고 전했다.

또한 "신한 그린 인덱스를 통해 1차적으로 소비자의 '착한(친환경) 소비'를 유도하고 이를 기반으로 다양한 기업의 '착한 마케팅' 참여를 이끌어낼 수 있는 선순환 구조 ESG(환경·사회·지배구조) 마케팅 플랫폼으로 확장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소비 기반의 탄소배출 지수를 정교하게 산출하기 위해 고객의 동의 하에 전체 카드 소비 데이터 및 품목, 메뉴 등의 내역을 확보해 신한 그린 인덱스를 지속적으로 업그레이드할 계획"이라고 회사 측은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