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22 11:55 (목)
"빅 고용"...미국증시 '환호', 빅 테크주 '껑충' vs 빅 오일주 '급락'
"빅 고용"...미국증시 '환호', 빅 테크주 '껑충' vs 빅 오일주 '급락'
  • 최미림 기자
  • 승인 2021.04.06 05: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3월 고용 강력 호전, 10년물 금리 하락, 테슬라 판매 호조 등이 증시 견인
다우존스 및 S&P500 지수는 사상 최고치 기록...유가 급락속 에너지주는 추락

[초이스경제 최미림 기자] 5일(미국시간) 뉴욕증시 주요 지수가 껑충 올랐다. 3월의 강력한 미국 고용지표가 뉴욕증시에 훈풍을 가했다.

뉴욕증권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뉴욕증시 3대 지수 중 우량주 중심의 다우존스 지수는 3만3527.19로 373.98포인트(1.13%) 상승했다. 대형주 중심의 S&P500 지수는 4077.91로 58.04포인트(1.44%)나 뛰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만3705.59로 225.49포인트(1.67%)나 높아졌다. 3대 지수 외에 중소형주 중심의 러셀2000 지수는 2264.89로 10.98포인트(0.49%) 상승했다.

이중 다우존스 지수와 S&P500 지수는 사상 최고치를 작성했다. 

미국 뉴욕증권거래소 내부. /사진=AP, 뉴시스.
미국 뉴욕증권거래소 내부. /사진=AP, 뉴시스.

미국 경제방송 CNBC는 "미국의 강력한 3월 고용 훈풍이 이날 미국증시에 긍정 영향을 미쳤다"고 강조했다. 여기에 ▲1분기 테슬라 판매 급증 ▲바이든 정부의 인프라 투자 확대 및 법인 세금 인상 이슈 ▲로레타 메스터 클리블랜드 연방준비은행 총재의 미국 경제에 대한 낙관적 발언(미국 경제 전망 밝다) ▲이날 미국 10년물 국채금리가 고공행진 했지만 직전 거래일보다는 소폭 하락한 점 등도 미국증시에 반가운 소식이었다고 이 방송은 덧붙였다. 이날 10년물 미국 국채금리는 1.713%로 직전 거래일의 1.723% 대비 낮아졌다고 이 방송은 설명했다.

고용 훈풍 속 미국경제 낙관적 전망은 이날 애플(+2.36%) 등 빅 테크 종목들의 주가를 끌어 올렸다. 테슬라 판매 급증 속에 이날 테슬라의 주가도 691.05 달러로 4.43%나 상승했다.

다만 주요 산유국의 5월 증산 결정 속에 이날 미국증시 마감 무렵 미국서부텍사스산원유 5월물 가격이 배럴당 58.76 달러로 4.38%나 추락하면서 에너지 섹터의 주가는 급락했다.

이날 S&P 섹터별 주가 흐름을 보면 미국 고용지표 호전 및 10년물 국채금리 하락 속에 빅 테크 종목들이 껑충 오르면서 이들이 속한 재량소비(+2.28%) 커뮤니케이션서비스(+2.27%) 테크놀로지(+2.02%) 등의 섹터가 급등세를 나타냈다. 필수소비(+1.28%) 산업(+1.27%) 등의 섹터도 껑충 올랐다. 부동산(+0.60%) 헬스케어(+0.66%) 금융(+0.74%) 등의 섹터도 상승 마감했다. 에너지 섹터는 2.41%나 추락했다.

코노코필립스(-3.35%) 엑손모빌(-1.55%) 쉐브론(-1.17%) 등 빅 오일주 3인방이 모두 고개를 숙인 가운데 에너지 섹터가 곤두박질 쳤다.

테슬라 급등은 재량소비 섹터를 견인했다. 페이스북(+3.43%) 급등은 커뮤니케이션서비스 섹터를 견인했다. 애플 급등은 테크노롤지 섹터를 견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