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7 19:00 (화)
美 고용부진에도...미국증시, 나스닥 '또 사상최고'
美 고용부진에도...미국증시, 나스닥 '또 사상최고'
  • 이영란 기자
  • 승인 2021.09.04 0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월 고용, 전문가 예상치 크게 밑돌아...다우 · S&P는 하락
연준 테이퍼링 우려 완화 기대, 나스닥 지수 사흘째 올라
애플, 아마존 등 기술주 강세, 필라델피아 반도체지수도 상승

[초이스경제 이영란 기자] 지난 3일(미국시간) 뉴욕증시에서 나스닥 지수가 사흘째 사상최고치를 경신했다. 다우존스 지수와 S&P500 지수는 하락했다. 미국의 8월 고용 지표가 시장 예상치를 크게 밑돌았다는 소식 속에 3대 지수 모두 하락세로 출발했지만 나스닥 지수는 장중 오름세로 돌아섰다. 다우존스 지수는 낙폭을 다소 줄였고 S&P500 지수는 장중 상승과 하락을 반복하다가 약보합세로 마감했다.

뉴욕증권거래소에 따르면 3대 지수 중 우량주 중심의 다우존스 지수는 전일 대비 74.73포인트(0.21%) 하락한 3만5369.09, 대형주 중심의 S&P500 지수는 1.52포인트(0.03%) 하락한 4535.43을 각각 기록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32.34포인트(0.21%) 상승한 1만5363.52로 거래를 마쳤다. 3대 지수 외에 중소형주 중심의 러셀2000 지수는 11.97포인트(0.52%) 히락한 2292.05로 집계됐다.

미국 경제방송 CNBC는 "고용지표 부진 소식에도 불구하고 연준의 테이퍼링(점진적 통화축소) 가능성 우려가 다소 완화되며 나스닥 지수에 훈풍으로 작용했다"고 전했다.

미국 뉴욕증권거래소 트레이더들. /사진=신화통신, 뉴시스.
미국 뉴욕증권거래소. /사진=신화통신, 뉴시스

이날 미국 노동부가 발표한 8월 비농업 부문 고용은 23만5000명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문가 추정치 72만 명 증가의 3분의 1에도 못 미치는 수준에 그쳤다. 코로나 재확산 여파가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예상보다 더 클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지만 시장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이었다.

8월 고용 부진으로 연준(Fed, 연방준비제도)의 테이퍼링 발표 시점이 다소 늦춰질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이 다시 살아난 때문으로 풀이된다. 전문가들은 오는 21~22일 개최될 9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에서 테이퍼링이 발표될 가능성은 크게 낮아졌다고 전망했다.

CNBC에 따르면 S&P500 지수를 구성하는 11개 섹터 가운데 테크놀러지(+0.39%), 헬스케어(+0.11%), 커뮤니케이션 서비스(+0.11%), 부동산(+0.05%) 등이 상승한 반면 유틸리티(-0.80%), 자재(-0.69%), 산업재(-0.62%), 금융(-0.58%), 에너지(-0.53%) 등이 하락했다.

주요 종목들의 흐름을 보면 나스닥 지수의 강세 속에 기술주들이 힘을 냈다. 애플(+0.42%), 아마존(+0.43%), 페이스북(+0.26%), 구글의 모기업 알파벳A(+0.32%) 등이 상승했다. 테슬라도 0.16% 올랐다.

필라델피아 반도체 지수는 0.57% 상승했다. 반도체주 가운데 엔비디아(+2.00%), AMD(+0.66%), 어플라이드 머티리얼즈(+1.03%) 등이 상승했고 마이크론 테크놀러지(-0.24%), 인텔(-0.41%) 등은 하락했다.

또 다우지수에서는 홈디포(+0.79%), 세일즈포스닷컴(+1.11%) 등이 올랐고 보잉(-1.20%), 골드만삭스(-0.77%), JP모건체이스(-0.60%) 등이 하락했다. 맥도날드(-0.44%), IBM(-0.31%), 나이키(-0.23%), 코카콜라(-0.07%) 등도 약세로 마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