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23 16:32 (목)
메이퇀 등 중국 10대 플랫폼 기업, 노동자 권익 보장하라는 당국 요청받아
메이퇀 등 중국 10대 플랫폼 기업, 노동자 권익 보장하라는 당국 요청받아
  • 홍인표 기자
  • 승인 2021.09.11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개 부처, 합동 행정지도 통해 플랫폼 노동자 권익 보호 시급 지적
메이퇀은 배달 노동자들에게 공상보험 가입 추진
사진=메이퇀(Meituan) 홈페이지 캡처.
사진=메이퇀(Meituan) 홈페이지 캡처.

[초이스경제 홍인표 기자] 중국을 대표하는 10대 플랫폼 기업이 중국 정부로부터 채용 노동자들의 권익을 철저히 보호하는 데 앞장서라는 요청을 받았다고 관영 글로벌 타임스가 지난 10일 보도했다. 

중국 인력자원사회보장부는 교통운수부, 시장감독관리총국, 중화전국총공회(전국노조)와 함께 이날 플랫폼 기업 행정지도회의를 열고 플랫폼 기업은 노동자들을 적법하게 채용하고 채용한 노동자들의 권익은 최대한 보장하라고 지시했다고 해당 매체는 전했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플랫폼 기업은 중국 최대 음식배달업체 메이퇀을 비롯해 차랑공유업체 디디추싱, 전자상거래 업체인 알리바바와 빅테크 텐센트 등이다. 

사회보장부 웹사이트에 따르면 당국자들은 이날 회의에서 "플랫폼 노동자 권리 보호 문제는 시급하다"고 지적하고 "플랫폼 기업은 노동자들의 수입 분배와 휴식을 최적화하는 데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해당 매체는 전했다. 

이번 연합 행정지도는 중국 정부가 지난 7월 가이드라인을 발표해 배달 노동자들의 임금은 현지 최저임금보다 많아야 하고 노동자들의 노조 가입을 적극 권장하는 것을 권유한 이후 새로운 후속 조치로 이 언론은 해석하고 있다. 

중국은 플랫폼 경제가 급속도로 발전하면서 차량공유업체 운전자, 인터넷 마케팅 전문가 등 종사 노동자들의 숫자도 많이 늘었지만 이들의 권익 보호라는 새로운 도전을 만나고 있다고 해당 언론은 강조했다. 

메이퇀은 이날 회의에서 배달 노동자들의 공상보험 가입을 추진하겠다고 밝히고 노동자들의 민생을 개선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고 이 언론은 전했다. 

당국의 플랫폼 노동자 노조가입 권유 가이드라인에 따라 플랫폼 기업의 노조가입이나 노조창립 움직임이 두드러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자상거래 업체 징둥닷텀은 지난 8월말 노조 창립총회를 열었다고 해당 매체는 전했다. 

글로벌 타임스는 플랫폼 기업의 이런 노력은 노사관계를 대등하게 두고 노동자들의 근로조건을 개선하고 권익을 보호하면서 새로운 국정지표로 떠오른 공동부유 목표를 실현하는 데 기초를 마련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