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23 16:32 (목)
캐터필라 · 쉐브론 · 애플, 줄줄이 하락하며 미국증시 다우 지수 압박
캐터필라 · 쉐브론 · 애플, 줄줄이 하락하며 미국증시 다우 지수 압박
  • 최미림 기자
  • 승인 2021.09.15 0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뉴욕주 캐터필라 대리점. /사진=AP, 뉴시스.
미국 뉴욕주 캐터필라 대리점. /사진=AP, 뉴시스.

[초이스경제 최미림 기자] 14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뉴욕증시에서 우량주 중심의 다우존스 지수는 3만4577.57로 292.06포인트(0.84%) 하락했다.  

미국 경제방송 CNBC는 "이날 미국 8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전년 동월 대비 5.3% 상승하며 전월 상승률(5.4%)을 밑돈 가운데 뉴욕증시가 하락했다"고 전했다. 물가 둔화는 미국 중앙은행의 테이퍼링(자산매입 축소) 우려를 완화시키는 요인이나 경기회복 둔화 신호로도 읽힐 수 있어 주목된다. 또한 이날 애플이 아이폰13 라인업을 공개했지만 애플 주가가 하락한 것도 눈길을 끌었다고 이 방송은 전했다. 

이날 다우존스 주요 종목 중에선 마이크로소프트(+0.94%) 세일스포스닷컴(+0.10%) 코카콜라(+0.07%) 등 일부 종목만이 상승했다. 반면 맥도날드(-0.03%) 월마트(-0.52%) P&G(-0.17%) 암젠(-0.31%) VERIZON(-0.38%) 시스코시스템스(-0.40%) 나이키(-0.48%) 월그린부츠(-1.95%) 캐터필라(-1.88%) 쉐브론(-1.81%) DOW INC(-1.76%) JP모간체이스(-1.75%) 트래블러스(-1.60%) 하니웰(-1.53%) 3M(-1.52%) IBM(-1.40%) 애플(-0.96%) 등의 주가는 줄줄이 하락하며 다우존스 지수를 짓눌렀다. 

특히 CPI 둔화 속에 캐터릴라, DOW INC, 하니웰 등 경기관련주 및 산업주들의 주가가 하락해 눈길을 끌었다. 유가 소폭 하락 속에 쉐브론 주가가 떨어진 것도 다우존스 지수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미국증시 대장주 애플의 주가 하락도 다우존스 지수 하락에 영향을 미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