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23 16:32 (목)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 英 기후행동 챔피언 나이젤 토핑과 탄소중립확산 논의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 英 기후행동 챔피언 나이젤 토핑과 탄소중립확산 논의
  • 최미림 기자
  • 승인 2021.09.15 0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이젤 토핑, COP26에서 국내 민간 금융의 역할 및 책임 강조
조용병 회장 "선진국-아시아 간 기후금융 연결고리 역할 적극 수행"
사진=신한금융그룹
사진=신한금융그룹

[초이스경제 최미림 기자] 신한금융그룹(회장 조용병, 이하 신한금융)은 "지난 14일 오후 서울 중구 신한금융 본사에서 영국 고위급 기후행동 챔피언 '나이젤 토핑(Nigel Topping)'과 만나 아시아지역 탄소중립(Net-Zero) 달성을 위한 국내 민간 금융회사의 역할에 대해 논의했다"고 15일 밝혔다. 

신한금융에 따르면 유엔기후변화협약(UNFCCC)은 정부와 지방자치단체, 기업, 투자자 등 다양한 분야의 이해관계자들과 협업하기 위해 고위급 기후행동 챔피언 2명을 임명하고 있는데 나이젤 토핑이 그 중 하나다. 고위급 기후행동 챔피언은 기업과 투자자, 도시와 지역의 협력을 강화하고 행동을 유도하며, 정부와 UNFCCC 당사자들간의 탄소중립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연대를 이끌어내는 일을 한다. 나이젤 토핑은 유엔기후변화협약(UNFCCC)이 선정한 챔피언 2명 중 1명으로 오는 11월 영국 글래스고에서 개최되는 제26차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에서 비정부 기관을 대표하는 최고위급 인물이다. 이번 신한금융과의 회의는 신한금융그룹의 탄소 중립 전략인 'Zero Carbon Drive' 에 대한 논의를 시작으로 글래스고 탄소중립 금융기관연합(GFANZ)의 탄소중립 은행 연합(NZBA) 창립 서명 기관으로 참여한 신한금융의 역할, COP26 관련 국내 금융기관의 협력 방안 등 다양한 주제에 걸쳐 이야기가 이어졌다.

이날 회의에서 나이젤 토핑은 "COP26은 세계 기후 회복을 위한 핵심적인 논의의 장이 될 것"이라며 "탄소중립은 각국 정부 뿐 아니라 민간의 협력 없이는 달성하기 어렵고, 특히 아시아 지역국가들의 협력이 핵심"이라는 말을 했다고 신한금융 측이 전했다.

그는 또한 "신한과 같은 많은 금융사들이 2050년까지 Net-Zero를 선언하고 구체적인 계획을 수립해야 할 것"이라며 "GFANZ에서도 모범적인 역할을 수행하고 있는 신한이 한국을 넘어 아시아-태평양 금융에 대해 리더십을 발휘해주길 바란다"는 당부를 했다고 신한금융 측은 설명했다.

이에 신한금융 조용병 회장은 "기후변화 대응은 2017년 그룹 회장 부임 이후 지속적으로 관심을 갖고 직접 챙겨 온 이슈"라며 "앞으로도 기후금융 선진 그룹과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연결고리 역할을 적극 수행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