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1 19:47 (수)
미국증시, 다우 운송지수 · FAANG도 하락...공포지수는 급등
미국증시, 다우 운송지수 · FAANG도 하락...공포지수는 급등
  • 최미림 기자
  • 승인 2021.10.12 0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욕 나스닥 직원. /사진=AP, 뉴시스.
뉴욕 나스닥 직원. /사진=AP, 뉴시스.

[초이스경제 최미림 기자] 11일(미국시간) 미국 경제방송 CNBC에 따르면 이날 미국증시 마감 8분후 기준 공포지수를 나타내는 CBOE VOLATILITY INDEX는 20.10으로 7.09%나 상승했다. 

CNBC는 "이날 같은 시각 11월물 미국서부텍사스산원유 가격이 배럴당 80.43 달러로 1.36%나 상승한 가운데 미국증시는 하락하고 공포지수는 껑충 뛰었다"고 전했다. 

이 방송은 "이날 미국산 유가는 7년래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전했다. 유가 급등 속에 이날 10년물 미국 국채금리는 미국증시 마감 2분후 기준 1.612%로 직전 거래일의 1.605% 보다 더 높아졌다고 했다. 유가 고공행진 속에 이것이 경기 회복에 악영향을 미칠 우려, 국제 유가 고공행진 속에 이것이 인플레이션을 자극하고 국채금리를 자극할 우려 등이 부각된 가운데 이날 뉴욕증시에서는 S&P500(-0.69%) 다우존스(-0.72%) 나스닥(-0.64%) 등 주요 지수가 하락했다고 이 방송은 전했다.

뉴욕증권거래소에 따르면 게다가 경기흐름에 민감한 다우 운송지수도 1만4588.96으로 0.35% 하락했다. 주요 운송 종목 중에선 유니온 퍼시픽(-0.73%) UPS(-0.95%) CSX(-0.64%) 등의 주가가 모두 하락했다. 국채금리 상승 속에 그간 저금리 수혜를 누렸던 대형 기술주들, 즉 FAANG(페이스북, 아마존, 애플, 넷플릭스, 구글)의 주가가 모두 하락한 것도 눈길을 끌었다. 페이스북 주가는 1.39%, 아마존의 주가는 1.29%, 애플의 주가는 0.06%, 넷플릭스의 주가는 0.89%, 구글의 모기업인 알파벳A의 주가는 0.62% 각각 하락 마감했다. 

CNBC는 "글로벌 공급망 불안 속에 여러 제품을 생산하는 애플의 주가가 약세로 마감한 것도 눈길을 끌었다"고 전했다.

이같은 전반적인 증시 악화 속에 이날 공포지수가 껑충 뛰었다고 CNBC가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