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1-27 16:39 (목)
우리금융그룹 창립기념식 개최...손태승 회장 "글로벌 리딩금융그룹 추진"
우리금융그룹 창립기념식 개최...손태승 회장 "글로벌 리딩금융그룹 추진"
  • 최미림 기자
  • 승인 2022.01.12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 회장 "완전 민영화 계기, 국내 최초 금융지주 역사 복원"
그룹의 체격 속도감 있게 키우고 핵심사업 경쟁력도 확대
손태승 회장. /사진=우리금융그룹
손태승 회장. /사진=우리금융그룹

[초이스경제 최미림 기자] 우리금융그룹(회장 손태승, 이하 우리금융)은 "지난 11일 서울 중구 본사에서 'New next, Next new(항상 앞서가는 새로움으로)'를 슬로건으로 창립기념식을 개최했다"고 12일 밝혔다.

우리금융에 따르면 특히 이번 행사에선 도전을 거듭한 역사를 바탕으로 성공한 완전 민영화를 축하하고 국내 최초 금융지주사의 21년 역사 복원을 선언하는 기념식을 가졌다. 이번 행사는 코로나 재유행에 따른 방역수칙을 고려해 역대 회장, 사외이사, 그룹 주요 경영진과  MZ 대표 직원 등 일부 인원만 현장에 참석했다. 1000여 명의 임직원은 비대면으로 참여했다. 이번 완전 민영화를 계기로 지난 2001년 4월 2일 국내 1호 금융지주로 설립됐던 그룹의 역사를 복원하자는 취지의 세리머니를 진행했다.

손태승 회장은 창립기념사를 통해 "우선 고객과 국민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표한다"면서 "지주 설립 21주년의 역사를 되살려 우리나라 최초이자 최고의 금융그룹이었던 역사적 자부심을 되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창발적 혁신으로 '디지털이 강한 글로벌 리딩금융그룹 도약'의 꿈을 이루자"고 당부했다.

손 회장은 아울러 "증권, 보험 등 다양한 포트폴리오 확대를 속도감 있게 추진하면서도 모든 자회사들의 위상을 업권 내 상위 레벨로 끌어올려 그룹 수익성을 극대화하자"고 역설했다.

그는 이어 "디지털 플랫폼 기업으로 재창업한다는 각오로 모든 역량을 디지털 대전환에 쏟아야 한다"며 "대한민국의 디지털 시대를 가장 앞서 열어나가는 금융그룹으로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황영기 전 회장은 역대 회장단을 대표해 완전 민영화 달성에 대한 축하 인사와 함께 후배 임직원들에게 "민족은행의 사명감을 넘어 앞으로는 최고의 금융그룹으로 도약해 달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