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07 16:28 (금)
기아, 4월 해외판매 120.9% 폭증
기아, 4월 해외판매 120.9% 폭증
  • 이미애 기자
  • 승인 2021.05.03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서초구 기아 본사. /사진=뉴시스.
서울 서초구 기아 본사. /사진=뉴시스.

[초이스경제 이미애 기자] 기아는 3일 "지난 4월에 글로벌 시장에서 국내 5만 1128대, 해외 19만 8606대 등 모두 24만9734대의 차를 판매했다"며 "이는 전년 동기 대비 78.0% 증가한 것"이라고 밝혔다.

기아는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국내는 1.5% 증가, 해외는 120.9% 각각 증가한 수치"라며"차종별로는 스포티지가 2만 7955대로 글로벌 시장에서 가장 많이 판매됐으며 셀토스가 2만 6864대, K3(포르테)가 2만 2591대로 뒤를 이었다"고 전했다.

기아에 따르면 국내 판매의 경우 지난달 가장 많이 판매된 차량은 카니발(8670대)로 8개월 연속 기아 월간 판매량 1위를 기록했다. 승용 모델은 K5 6607대, 레이 3808대, 모닝 3348대 등 총 2만 2047대가 판매됐다. 지난달 판매를 시작한 K8은 기존 K7을 포함해 5017대가 판매됐다. 카니발을 포함한 RV 모델은 쏘렌토 6228대, 셀토스 3491대 등 총 2만 2207대가 판매됐다. 상용 모델은 봉고Ⅲ가 6697대 팔리는 등 버스와 트럭을 합쳐 총 6874대가 판매됐다.

해외 판매 급증은 지난해 코로나19로 인해 발생한 판매 부진에 따른 기저효과가 주요 원인이다. 지난해 4월은 전년 동기(2019년 4월) 대비 51.7% 감소한 8만 9901대가 팔렸다. 지난달 차종별 해외 실적의 경우, 스포티지가 2만 6788대 팔리며 해외 최다 판매 모델이 되었고 셀토스가 2만 3373대, 리오(프라이드)가 2만 213대로 뒤를 이었다.

기아 관계자는 "코로나19 재확산으로 경영 불확실성이 커진 상황이지만 전용 전기차 EV6와 K8(K7 후속 모델) 및 5세대 스포티지 등 신형 볼륨 차량을 앞세워 판매 모멘텀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