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07 16:28 (금)
"프랑스, 2022년까지 10만개 중소기업 사라질 것"
"프랑스, 2022년까지 10만개 중소기업 사라질 것"
  • 이문숙 기자
  • 승인 2021.05.04 0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랑스 중소기업연합 사무총장 "10만개 기업 사라질 것" 전망
프랑스 업계 "어려운 기업 대상 상환 계획 조정이 필수적"

[초이스경제 이문숙 기자] 프랑스는 많은 코로나 환자가 지속적으로 발생하여 상점의 영업을 전면 중단하고, 기업도 재택근무를 실시하도록 조치해 왔다. 그러나 5월 중순 경에 다시 상점을 오픈한다고 예고했다.

프랑스 기업들은 여전히 국가의 통제에 좌지우지되고 있는 가운데, 2021년에서 2022년까지 약 10만개의 기업이 사라질 것이라고 중소기업연합(CPME)의 사무총장 장-에우즈 뒤 메스닐은 지난 2일(현지시각) "Europe 1"과의 인터뷰에서 밝혔다.

엘리자베스 보른(Elizabeth Borne) 프랑스 노동부 장관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기업이 조기 폐업하거나 어려움에 처하지 않도록 할 방법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확언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장-에우즈 뒤 멘스닐은 불행하게도 약 10만개의 기업들이 사라질 것으로 예상했다. "2021년, 아니면 2022년? 우리는 정확히 모른다. 그것은 지금 시행하는 지원 시스템의 조정에 달려 있다"고 그는 진단했다.

프랑스 파리 시내 정원. /사진=AP, 뉴시스.
프랑스 파리 시내 정원. /사진=AP, 뉴시스.

2020년에는 기업이 예년보다 더 적은 적자를 봤는데도, 왜 이러한 기업들이 사라져야 하는가. "그것은 모두 모순이다" 라고 장-에우즈 뒤 메스닐이 유감스럽게 말했다. "물론 이런 기업은 국가로부터 도움을 받았지만, 부채 비율이 훨씬 더 높다. 그런 기업들 중 일부는 불행하게도 2021년이나 2022년도에 살아남지 못할 것이다"고 밝혔다.

이러한 이유로 특별히 중소기업연합은 상환 기간을 연장할 수 있는 "상환계획 조정"을 요구하고 있다. "개인이나 기업이 채무가 있을 때, 매달 상환해야 할 부담이 훨씬 적도록 모든 부채를 검토하여 새로운 상환 기간을 결정해야 할 필요가 있다. 코로나 이전에 이미 빚을 지고 있는 많은 기업에게 꼭 필요한 일이다"라고 중소기업연합 사무총장은 말한다. 실제로 "상환해야 할 부채율은 상당히 높아지고 있고, 수익의 많은 부분을 차지하고 있으며, 계속 그런 상태가 유지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엘리자베스 보른은 지난 1일(현지시각) "다음 달부터 영업활동을 하지 못할 오랜 기간 존속해 왔던 기업이 일부 영업활동이라도 할 대책을 내놓으면 2년 동안 유리한 혜택을 보장받을 수 있는 시스템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이 정도면 충분할까. 그러나 대다수 전문가들은 장-에우즈 뒤 메스닐이 생각하는 것처럼, 상환계획 조정을 하는 것 외에는 다른 선택의 여지가 없어 보인다고 평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