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6-25 15:22 (금)
옐런 해명에도...미국증시, 나스닥 지수 '또 하락'
옐런 해명에도...미국증시, 나스닥 지수 '또 하락'
  • 최미림 기자
  • 승인 2021.05.06 05: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옐런 "금리 인상 필요 발언, 금리인상 예견 또는 권고차원 아냐"
연준 부의장 "물가상승 압박 존재, 그러나 인플레 상승 장기간 지속되진 않을 듯"
뉴욕증권거래소 앞 월스트리트 간판. /사진=AP, 뉴시스.
뉴욕증권거래소 앞 월스트리트 간판. /사진=AP, 뉴시스.

[초이스경제 최미림 기자] 5일(미국시간) 뉴욕증시 3대 지수가 혼조세로 마감했다. 다우존스 지수는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으나 나스닥은 이날 또 하락하며 이번주 들어 연일 고개를 숙였다.

뉴욕증권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뉴욕증시 3대 지수 중 우량주 중심의 다우존스 지수는 3만4230.34로 97.31포인트(0.29%) 상승하며 사상 최고치를 작성했다. 대형주 중심의 S&P500 지수는 4167.59로 2.93포인트(0.07%) 상승했다. 반면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만3582.43으로 51.08포인트(0.37%) 떨어졌다.

나스닥 지수는 4거래일 연속 하락했다. 이번주 들어 3거래일 연속 내렸다. 이날 미국증시 마감 1시간 전까지만 해도 주요 지수는 동반상승흐름을 보였다. 그러다가 미국증시 마감 약 40분전부터 나스닥은 하락세로 전환됐다.

미국 경제방송 CNBC에 따르면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은 전일 "(경기과열 진정 차원에서) 금리를 서서히 올릴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가, 이날 월스트리트저널 행사에선 "(전일의 금리관련 발언이) 금리인상을 예견하거나 권고하는 차원이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이날 리차드 클라리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연준) 부의장도 "(물가 상승 압력이 있긴 하지만) 인플레이션이 장기간에 걸쳐 지속되지는 않을 것으로 본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렇듯 미국 인플레이션 및 금리흐름 관련 이슈가 계속 주목받는 가운데 이날 뉴욕증시 주요 지수는 엇갈린 흐름으로 마감했다.

이날 S&P 섹터별 주가 흐름을 보면 에너지 섹터가 3.35%나 치솟으면서 다우존스 및 S&P500 지수 상승 마감에 힘을 보탰다. 자재(+1.32%) 금융(+0.94%) 헬스케어(+0.22%) 등의 섹터도 상승 마감했다. 그러나 유틸리티(-1.71%) 부동산(-1.51%) 재량소비(-0.38%) 커뮤니케이션서비스(-0.26%) 등의 섹터는 하락 마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