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6-25 16:12 (금)
영국과 프랑스, 브렉시트 이후 어업 조약부터 '충돌'
영국과 프랑스, 브렉시트 이후 어업 조약부터 '충돌'
  • 이문숙 기자
  • 승인 2021.05.08 0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랑스 50여 척의 선박, 침묵의 항의 벌여
프랑스 동부 강변. /사진=AP, 뉴시스.
프랑스 동부 강변. /사진=AP, 뉴시스.

[초이스경제 이문숙 기자] 어제의 동지가 오늘의 적이 되는 현실이 영국과 프랑스 사이에 생겨날 조짐을 보이고 있다.

AFP 통신에 따르면 지난 7일(현지시간) 프랑스 외무·상공부 장관은 영국이 프랑스 어선에 과세하는 어업 조건에 반대의견을 표명했다고 밝혔다. 프랑크 리스터(Franck Riester) 장관은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이후 영국이 일방적으로 전달한 어업 조건을 강력히 비난했다.

프랑크 리스터 장관은 한 라디오 방송국에서 프랑스 어선에 과세하기로 했다고 밝힌 영국의 어업 조건은 "얘기할 가치도 없는 것"이라며, 프랑스는 계속 강하게 반대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또한 "우리는 그것을 이행하지 않을 것이며, 우리의 입장은 확고부동하다. 물론 점진적으로는 해결할 준비가 되어 있다. 그러나 불필요한 고통을 짊어질 필요는 없다"고 말했다.

보도에 따르면 유럽연합에서 영국이 빠지면서 맺은 협상에 따른 모든 예민한 문제가 앞으로 하나둘씩 그 실체를 드러낼 수 있어 주목된다. 이번 유럽 어선의 영국 해역 접근 문제도 그 중의 하나라고 볼 수 있다. 이미 런던과 브뤼셀이 맺은 조약은 1월 1일부터 유효하다. 영국은 한 나라씩 이와 같은 조약을 체결할 심산인 듯하다. 그것이 이번 사건의 원인이다.

프랑스와 영국간의 긴장은 점점 더 고조되고 있다.

영국은 지난 주 프랑스의 344개의 선박이 어업 허가 요구를 했지만, 단지 41개의 선박에게만 영국령 저지섬 해역에서 어업을 할 수 있는 허가를 내주었다. "이전에 협정서에 협의되거나 논의되거나 통보하지 않았던 것"을 새로운 요구사항으로 내걸었다.

이것은 "협의서에 나와 있는 것과 모순되는 것"으로 "유럽 연합과 충분히 협의하지 않은 상태에서 허가되었다"고 장관은 평가했다.

급기야 프랑스는 행동으로 그들의 의사를 표현했다. 현지시간 6일 아침, 약 50척의 브레똥 지역과 노르망 지역의 어선들은 저지섬 세인트 헬리어 항구에서 오후에 떠나기 전에 두 척의 영국 해군 경비대 감독 하에 평화롭게 시위를 했다. 영국은 상황을 진정시키려고 저녁 무렵에 두 척의 경비대를 부른 것이다.

앞으로 이런 상황이 여기저기서 터져 나오지 않을까 싶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