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8-05 16:23 (목)
일본 기업들, 실적 서서히 살아난다
일본 기업들, 실적 서서히 살아난다
  • 곽용석 기자
  • 승인 2021.06.03 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분기 매출 감소폭 축소...경상이익은 플러스로 돌아서
판매비 · 관리비 등 비용 절감 통해 이익 확보 '뚜렷'
일본 요코하마 항구의 수출 차량. /사진=AP, 뉴시스.
일본 요코하마 항구의 수출 차량. /사진=AP, 뉴시스.

[초이스경제 곽용석 기자] 일본 기업들의 실적이 다소 회복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 재무성이 최근 발표한 올 1분기(1~3월기) 법인기업 통계에 의하면 전산업(금융·보험업 제외)의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3% 감소한 334조2549억엔인 것으로 나타났다. 작년 10~12월기의 4.5% 감소 대비 폭이 축소됐다. 경상이익은 비용 절감과 일부 순수 지주회사의 이익증가 등 특수요인으로 26% 늘어난 20조746억엔으로 8분기 만에 가장 많았다고 니혼게이자이 신문이 보도했다.

매출액이 전년 동기를 밑돈 것은 7분기 연속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대로 정부가 두 번째 비상사태 선언을 내린 1~3월기 매출액은 제조업이 1.4% 감소한 96조7520억엔, 비제조업은 3.6% 감소한 237조5029억엔이었다.

제조업 중에서는 법인 판매가 저조했던 전기기계가 10.9%, 정보통신기계가 4.7% 각각 줄었다. 비제조업에서는 민간공사 수요가 줄어든 건설업(11.2% 감소)과 숙박 및 음식 등을 포함한 서비스업(7.3% 감소)의 침체가 컸다. 서비스업을 중심으로 외출 자숙이 큰 영향을 미쳤다고 진단했다.

경상이익은 전 분기 0.7% 감소에서 플러스로 돌아섰다. 매출액이 줄어드는 가운데 매출원가를 4.2% 줄이고 판매비 및 일반관리비도 2.6% 줄이는 등 비용을 절감해 이익을 확보하는 모습이 뚜렷해졌다. 이 가운데 서비스업은 경상이익이 40% 늘었지만 일부 순수 지주회사 이익이 전체를 끌어올렸기 때문이며 이를 감안할 경우, 서비스업은 16.6% 감소해 마이너스였다고 제시했다.

설비투자는 7.8% 줄어든 14조4702억엔이었다. 코로나19에 의한 수요 감소나, 재무체질을 강화하기 위해 투자에 신중한 기업들의 자세가 두드러졌다. 재무성은 "코로나19 영향으로 여전히 어려운 상황에 있다"면서 "반등 움직임이 계속되고 있지만 일부에서 약세가 보인다"고 미디어에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