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6-25 15:22 (금)
에스원, 6.25 전사자 유해발굴 홍보지원 강화
에스원, 6.25 전사자 유해발굴 홍보지원 강화
  • 최미림 기자
  • 승인 2021.06.07 0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에스원
사진=에스원

[초이스경제 최미림 기자] 에스원(사장 노희찬)은 7일 "호국 보훈의 달을 맞아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과 업무협약을 맺고 6.25 전사자 유해발굴 홍보에 나선다"고 밝혔다.

에스원에 따르면 전국 출동 차량에 홍보 스티커를 부착하고 고객에게 안내 리플릿을 전달하는 등 출동 인프라를 활용한 홍보 활동을 지원키로 했다. 유해발굴사업을 통해 지금까지 1만 2000여구의 6∙25 전사자 유해를 수습했지만 가족의 품으로 돌아간 호국 영웅은 단 164구에 불과한 만큼 유가족들의 적극적인 DNA등록이 절실한 상황이다. 이에 유가족들의 DNA등록을 독려하기 위해 전국 1300여대의 출동 및 지원 차량에 유해발굴사업 안내 스티커를 부착했다. 또한 전국 140여개 사무소, 2000 여명의 출동사원 등의 서비스 인프라를 활용해 85만 고객에게 안내 리플릿도 전달하고 있다. 아울러 온·오프라인에 걸쳐 유가족 DNA 등록의 필요성을 알리고 있다. 그 결과 4만 7000 여명의 유가족이 DNA 등록에 참여하는 성과를 당국과 함께 이뤄냈다.

예컨대 6∙25 전쟁에서 형을 잃은 김학락씨는 "어릴 적 짚신 세 켤레를 허리에 차고 전쟁터로 훌쩍 떠나버린 형의 시신이라도 찾기 위해 그간 사방팔방 쫓아다녔다"며 "에스원 출동요원이 유해발굴사업을 알려준 덕분에 유전자 등록에 참여하게 되었고, 이제는 마음 편히 기다릴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고 에스원 측은 전했다.

그런가 하면 전쟁 중에 동생을 잃어버린 정득상씨는 "동생이 입대한지 3개월만에 전쟁이 터져 아직까지 생사 여부를 알 수 없어 원통하다"면서 "유해발굴사업으로 하루 빨리 동생과 다시 만날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말을 했다고 에스원 측은 덧붙였다.

에스원 측은 "사회공익적 기업으로서 호국 영웅들이 가족의 품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며 "앞으로도 전국 출동인프라를 활용한 다양한 사회공익활동을 발굴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