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8-02 16:26 (월)
대한항공, 보잉747-400 이용한 공중발사체 개발 나선다
대한항공, 보잉747-400 이용한 공중발사체 개발 나선다
  • 최미림 기자
  • 승인 2021.07.20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강서구 대한항공 본사. /사진=뉴시스.
서울 강서구 대한항공 본사. /사진=뉴시스.

[초이스경제 최미림 기자] 대한항공은 "최근 공군 항공우주전투발전단 우주처가 발주한 '국내 대형 민간항공기 활용 공중발사 가능성 분석 연구'를 서울대와 함께 착수한다"고 20일 밝혔다.

대한항공은 "현재 보유중인 보잉747-400 기종 항공기를 활용한 공중발사체 개발을 위한 연구에 나선다"면서 "▲기술적 수준 ▲주요 적용기술 ▲연간 운영비용 ▲개조방안 등을 분석하고 나아가 상용화 방안까지 모색할 것"이라고 전했다.

대한항공은 "그간에는 한·미 미사일 지침 때문에 공중에서 발사하는 형태의 발사체 개발이 불가능했지만 지난 5월부로 한·미 미사일 지침이 종료됨에 따라 공중발사체의 개발과 운용이 가능졌다"며 이번 공동 연구 착수 배경을 설명했다.

대한항공에 따르면 항공기를 활용한 공중발사체 개발이 이뤄질 경우 대한민국의 지리적 한계도 극복할 수 있게 된다. 현재 나로우주센터에서 위성을 발사할 경우, 일본과 대만 사이를 통과해야 하는 만큼 남쪽으로만 발사가 가능하다. 그러나 공중발사체를 이용하면 다양한 궤도로 발사할 수 있다. 예컨대 약 12㎞ 상공에서 발사할 경우 지상발사체와는 달리 기상에 관계없이 언제든 발사할 수 있다. 아울러 공중발사체의 경우 별도의 발사장 건설 및 유지를 위한 비용도 절감할 수 있다. 자체 발사대가 없는 다른 국가에 발사 서비스를 제공하는 '위성 발사 수출'도 가능해질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