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3 10:01 (토)
프랑스, 러시아로 샴페인 수출 재개
프랑스, 러시아로 샴페인 수출 재개
  • 이문숙 기자
  • 승인 2021.09.13 0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사진=신화통신, 뉴시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사진=신화통신, 뉴시스.

[초이스경제 이문숙 기자] 프랑스 샴페인 와인 전문 위원회는 9월 15일부터(현지시간) 선적을 재개하기로 결정했다고 지난 10일(현지시간) AFP 통신은 보도했다.

샴페인이 러시아에 돌아왔다. "샴페인" 명칭을 둘러싼 프랑스-러시아 간의 활발한 논쟁에도 불구하고, 샴페인 와인 전문 위원회(Interprofessional Committee for Champagne Wine)는 9월 15일부터(현지시간) 수출 재개에 투표했다고 잡지 '와인의 땅(Terre de Vins)'의 정보를 확인했다. 위원회(CIVC)는 7월 초에 새로운 러시아 법률에 대한 대응으로 생산자에게 일시적으로 수출을 중단할 것을 권고했다.

7월 2일(현지시간)에 서명된 이 와인법에 따라 샴페인 유통업자는 유명한 이름인 키릴 문자로 표기된 병 뒷면 라벨에 있는 "샴페인"을 "스파클링 와인"으로 교체해야 하며, 러시아 스파클링 와인 생산자에게 "champanskoye"라는 이름을 쓰지 못하도록 해야 한다. "수출 중단 해제는 WTO를 장악하지 않으려는 우리의 열망을 더하는 완화 조치입니다. 우리는 새로운 법을 존중할 것입니다"라고 CIVC의 공동 회장이자 계속해서 외교적 대화를 옹호하는 UMC(샴페인 하우스 연합)의 회장인 장-마리 바리에르는 확인했다.

CIVC는 러시아 당국이 7월에 세 명의 프랑스 장관이 러시아 장관에게 보낸 공동 서한에 아직 응답하지 않았지만 해제를 결정했다고 한다. 이 편지는 프랑크 리스터 대외무역장관과 브루노 르 메르 경제장관과 줄리앙 드노르망디 농업장관이 보낸 것이다. 러시아는 미국, 아이티와 함께 20년간의 논의에도 불구하고 원산지 표시(AOC) "샴페인"을 인정하지 않는 국가 중 하나다.

9월 3일(현지시간) 샬롱-앙-샹빠뉴(Châlons-en-Champagne)의 농업 박람회를 방문한 농무부 장관은 "우리는 결의로 논의를 강화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놓지 않을 것입니다. 유일한 샴페인은 프랑스입니다"라고 재확인했다. "우리는 프랑크 리스터 대외무역장관에게 우리의 결정을 알렸습니다. 그는 우리의 입장을 이해하고 있습니다"라고 장-마리 바리에르가 말했다. 그는 "연말연시가 다가옴에 따라 더 이상 러시아 고객과 소비자를 처벌하지 않는 것도 문제"라고 말했다. 그에 따르면 러시아로의 선적 중단은 "최소 95%의 생산자가 뒤따랐다"고 합니다. 그는 "샴페인 부문은 러시아 시장에서 약 150만 병(전체 시장의 0.5%)을 팔고 있다. 하지만 샴페인이 상당히 비싼 가격에 팔리는 상징적인 이미지를 나타내는 시장"이라고 말했다고 매체는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