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4 14:40 (일)
영국 막스 앤 스펜서, 프랑스 내 매장 50% 이상 폐쇄
영국 막스 앤 스펜서, 프랑스 내 매장 50% 이상 폐쇄
  • 이문숙 기자
  • 승인 2021.09.17 0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브렉시트 여파...수출절자 복잡해져 신선식품 공급 어려워져

[초이스경제 이문숙 기자] 막스 앤 스펜서(M&S)는 프랑스 내 20개 매장 중 11개 매장을 폐쇄한다고 16일(현지시간) 'AFP' 통신은 보도했다.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이후에 시행되고 있는 길고 복잡한 수출 절차는 "영국에서 유럽으로 신선하고 냉장된 제품의 공급을 크게 제한하고 제품 가용성에 부담을 주고 있다"고 유통 전문가는 주장한다.

막스 앤 스펜서는 브렉시트의 여파로 프랑스에서 매장을 크게 줄인다.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와 관련된 공급 문제를 이유로 20개 매장 중 11개 매장을 폐쇄할 예정이다. 

M&S는 "프랑스에 있는 두 파트너 중 하나인 SFH와의 파트너십이 중단되어 올해 말까지 주로 파리에 위치한 11개의 프랜차이즈 매장을 폐쇄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AFP의 연락을 받은 막스 앤 스펜서는 폐쇄로 얼마나 많은 일자리가 영향을 받을지는 즉시 말할 수 없다고 했다. 그러나 프랑스에서 그룹의 두 번째 파트너인 Lagardere Travel Retail이 소유한 9개의 막스 앤 스펜서 매장은 계속 운영된다고 했다. 이들은 공항, 기차역 또는 지하철 역에 위치한 상점으로 "계속 정상적으로 운영될 것" 것이라고 한다.

막스 앤 스펜서의 해외 시장 책임자인 폴 프리스톤은 "M&S는 프랑스에서 고객에게 서비스를 제공한 오랜 역사를 가지고 있으며 우리와 파트너 SFH가 가볍게 내린 결정이 아닙니다"라고 전한다. 다만 주로 의류와 가정용품을 판매하는 M&S가 직접 관리하는 프랑스의 그룹 웹사이트는 매장 폐쇄의 영향을 받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런던 증권 거래소에서 그룹의 이름은 장중 1.56% 하락한 183.25펜스에 거래되었다.

프랑스 파리 샹젤리제 거리. /사진=AP, 뉴시스.
프랑스 파리 샹젤리제 거리. /사진=AP, 뉴시스.

크리스마스 직전에 런던과 브뤼셀 간에 체결된 무역 협정에도 불구하고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로 수입-수출 절차가 복잡해지고 특히 신선 및 육류 제품의 경우 많은 새로운 절차로 수입-수출 절차가 더 까다롭고 비싸졌다. 지난 1월 1일 브렉시트가 현실화되면서 그룹은 이미 지난 4월 체코 매장에서 신선 제품을 모두 철수하고 냉동 제품과 실온 보관 가능한 제품에 집중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M&S가 유럽 시장에서 철수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2001년 그룹은 어려움을 겪으면서 영국 시장에 다시 집중하기 위해 프랑스에 있는 18개를 포함하여 대륙의 모든 매장을 폐쇄하는 급진적인 결정을 내렸다. 이 브랜드는 2011년에 컴백했지만 5년 후 다시 프랑스에서 7개 매장과 전 세계적으로 100개 이상의 매장을 폐쇄한다고 발표했다.

AJ Bell의 분석가인 러스 몰드는 "이런 역사와 현재 CEO인 스티브 로우가 브랜드를 재정적 건전성으로 복원하려는 열망을 감안할 때 소비자와 주주는 프랑스에서의 입지를 축소하기로 한 이러한 결정에 놀라지 않아야 합니다" 라고 설명했다.

그는 "브렉시트는 상황을 더욱 복잡하게 만들었다"며 "프랑스에서의 사업은 우선순위가 아니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M&S는 영국의 일부인 북아일랜드에 매장을 공급하는 데 어려움이 있다고 공개적으로 불만을 토로했다"고 말했다. 오랫동안 하락세를 보였던 체인점 체인은 8월 말에 식품 및 의류 매출의 급증을 발표했는데, 이는 1년 전에 시작된 구조 조정 계획의 "유익한 효과에 대한 명확한 확인"으로 간주된다.

M&S는 출석 감소를 막고 새로운 소비 패턴에 적응하기 위해 특히 매장을 폐쇄하고 7000명의 해고를 발표했으며 온라인 판매에 집중했다. 영국 정부는 영국 내 공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어 14일에(현지시간) EU산 제품에 대한 전면 점검 도입을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동물성 제품 수입에 관한 새로운 규정은 다음 달부터 도입될 예정이었으나 영국 정부는 기업에 "이러한 통제에 대비할 시간을 더 주기 위해 실용적인" 접근 방식으로 행동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는 2022년 내내 점진적으로 시행될 예정이라고 매체는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