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4 14:40 (일)
신한금융그룹-도로교통공단, 보이스피싱 예방 및 선진교통문화 정착 함께 추진
신한금융그룹-도로교통공단, 보이스피싱 예방 및 선진교통문화 정착 함께 추진
  • 최미림 기자
  • 승인 2021.09.17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신한금융그룹
사진=신한금융그룹

[초이스경제 최미림 기자] 신한금융그룹(회장 조용병, 이하 신한금융)은 17일 "서울 중구 신한금융 본사에서 도로교통공단(이사장 이주민)과 보이스피싱 예방 및 선진교통문화 정착을 위한 업무협약을 채결했다"고 밝혔다.

신한금융에 따르면 이번 협약을 계기로 양측은 전화금융사기 근절 및 서민경제 보호를 위한 보이스 피싱 예방 캠페인 및 교통안전 캠페인을 함께 하기로 했다. 특히 신한금융과 도로교통공사의 자회사인 TBN한국교통방송은 경찰청과 함께 보이스피싱 실제 범인의 목소리를 활용한 특집 코너를 편성해 피해 및 검거 사례를 청취자에게 전파키로 했다. 아울러 도로교통공단 전국 지부와 운전면허시험장을 통해 전화금융사기 근절 홍보영상과 포스터를 게시키로 했다. 신한금융은 전국 신한은행 영업점 등을 통해 교통사고 줄이기 캠페인을 추진키로 했다. 

신한금융 조용병 회장(사진 왼쪽)은 "시간이 지날수록 교묘해지는 금융사기범죄에 노출된 고객의 개인정보와 자산을 보호하기 위해 도로교통공단 등 유관 기관과 협력을 확대할 예정"이라며 "앞으로도 금융의 사회적 역할에 대해 깊이 고민하고 고객과 이웃의 경제적 기반을 지키기 위해 모든 자원과 역량을 집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