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1-27 18:42 (토)
이랜드 스파오 "친환경제품 비중 크게 늘리며 ESG 경영 강화"
이랜드 스파오 "친환경제품 비중 크게 늘리며 ESG 경영 강화"
  • 이미애 기자
  • 승인 2021.10.22 0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이랜드
사진=이랜드

[초이스경제 이미애 기자] 이랜드의 스파오는 22일 "지속가능패션을 강화하기 위해 오는 2023년까지 데님 라인 전체를 친환경 소재로 생산할 계획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스파오에 따르면 이미 지난 2019년에 생산, 디자이너, 기획자, 마케터가 한 팀인 친환경 전담 조직을 세운바 있다. 친환경 소재를 사용한 제품을 출시한 경험도 갖고 있다. 현재 전체 데님 상품 중 친환경 제품 비중은 40% 수준이다.

스파오는 친환경 비중을 계속 높이기로 했다. 2022년 SS 시즌에 60%, 2023년까지 데님 상품 100%를 친환경 소재로 출시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스파오 관계자는 "친환경 소재 확보와 오존 가공, 생산 국가 환경 발전이라는 3가지 선순환 시스템이 갖춰지며 에코 데님의 비중을 늘릴 수 있었다"면서 "고객에게 정직한 제품을 판매하자는 목표 아래 친환경과 상품성 모두를 잡기 위해 노력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친환경 라인을 늘려가며 ESG 경영도 실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