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1-26 16:40 (수)
미래에셋증권 최현만 수석부회장, 회장으로 승진
미래에셋증권 최현만 수석부회장, 회장으로 승진
  • 최미림 기자
  • 승인 2021.12.06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에셋그룹 "전문경영인 회장 시대 열어"
최현만 신임 회장. /사진=미래에셋증권.
최현만 신임 회장. /사진=미래에셋증권.

[초이스경제 최미림 기자] 미래에셋증권은 6일 "최현만 수석부회장이 회장으로 승진했다"면서 "전문경영인 회장 시대가 열렸다"고 밝혔다. 

미래에셋증권에 따르면 최현만 신임 회장은 박현주 회장을 도와 미래에셋그룹 창업에 동참했다. 지난 25년 동안 미래에셋그룹을 독립 투자전문그룹으로 발전시키는 데 큰 역할을 해 왔다. 미래에셋 주요계열인 증권, 자산운용, 생명보험, 캐피탈사 등의 최고경영자(CEO)를 역임하며 계열사 곳곳을 두루 성장시켰다. 특히 지난 1999년 12월 자본금 500억원에 설립된 미래에셋증권을 약 20년 만에 200배나 성장시키며 글로벌 경쟁력을 갖추도록 하는데도 큰 역할을 했다는 게 증권계의 평가다. 아울러 2016년 이후 미래에셋증권과 대우증권의 통합을 진두지휘하면서 금융투자업계 최초로 고객예탁자산 400조원, 2년 연속 영업이익 1조원, 자기자본 10조원 달성 등의 성과를 이룬 것도 주목받고 있다. 전문 경영인들이 회사를 이끌게 하면서 역동적인 미래에셋을 만들어 가겠다는 박현주 그룹 회장의 의지가 반영된 가운데 최현만 수석부회장이 회장으로 승진한 것도 눈길을 끈다고 회사관계자들은 전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