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07 16:28 (금)
일본 도쿄 도심, 빈 사무실 계속 늘어난다
일본 도쿄 도심, 빈 사무실 계속 늘어난다
  • 곽용석 기자
  • 승인 2021.04.10 0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월 오피스 공실률 5.42%...재택근무 증가 등 영향 13개월 연속 상승

[초이스경제 곽용석 기자] 지난달 일본 도쿄 도심 5구(지요다, 주오, 미나토, 신주쿠, 시부야)의 공실률이 5.42%로 지난 2월대비 0.18포인트 상승했다. 이는 13개월 연속 상승으로 공실이 많다고 판단되는 기준인 5%를 2개월 연속으로 웃돌았다.

신형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재택 근무 확대로 기업들의 오피스 축소가 이어지고 있으며, 공실율 증가나 임대료 하락은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니혼게이자이 신문이 보도했다.

일본 도쿄 시내 빌딩들. /사진=AP, 뉴시스.
일본 도쿄 시내 빌딩들. /사진=AP, 뉴시스.

일본 오피스 빌딩 중개 대기업인 미키상사의 발표 자료에 따르면 도심 5개 구에서 공실률이 가장 높은 곳은 미나토구로 7.3%였다. 지난 2월에 비해 0.42%포인트 올랐다. 분양 중인 상태로 준공한 빌딩으로 기존 오피스 해약이 영향을 주었다고 평가했다. 시부야구는 2월에 비해 0.06%포인트 낮은 5.49%를 기록했다. 시부야구는 코로나19 확대 초기에 공실률 상승이 눈에 띄었지만, 최근에는 해약 움직임이 둔화되고 있다.

도심 5구의 평균 월 모집 임대료는 3.3제곱미터 당 2만1541엔으로 2월 대비 0.56%(121엔) 내렸다. 공실 증가가 임대료 인하 압력이 되고 있는 것 외에 기업의 오피스 축소 영향으로 건축연수가 경과한 물건이 시장에 나온 영향도 있다. 하락은 8개월 연속이다.

사무실 해약 내용이 달라지고 있다는 지적도 있다.

임대중개 대기업인 산코에스테이트의 한 전문가는 "종전에는 중소규모 오피스의 해약을 위주로 공실률이 높아졌지만 최근에는 대기업이 일시에 오피스를 축소하는 움직임도 눈에 띈다"고 이 매체에 피력했다.

코로나19 여파로 최근 1년 남짓 사이에 후지쯔나 덴츠 등 대기업 등도 오피스 이용을 재검토하는 움직임도 퍼지고 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