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07 16:28 (금)
중국 지도부, "포스트 코로나 대비, 금융 리스크 줄여야"
중국 지도부, "포스트 코로나 대비, 금융 리스크 줄여야"
  • 홍인표 기자
  • 승인 2021.05.01 0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종별 지역별 불균형 속, 기초도 탄탄치 못해" 평가
중국 경제 전문가 "향후 경제활동 속도 둔화할 것"

[초이스경제 홍인표 기자] 중국 지도부는 코로나 상황이 끝난 뒤 확실한 경제 회복을 위해 불균형 성장, 금융 리스크와 기술 도전과 같은 약점에 대한 대비에 집중적인 노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주요 정책 결정기구인 공산당 중앙정치국은 지난달 30일 회의를 열고 현재 경제정세와 경제업무를 연구 분석하면서 이같은 방침을 결정했다고 관영 CCTV가 보도했다.

시진핑 중국 공산당 총서기 주재로 열린 이날 회의에서 중앙 정치국은 1분기 경제 수치로 볼 때 경제 회복이 지역별, 업종별로 불균형을 이루고 있고, 기초가 탄탄하지 못하다고 판단했다고 해당 매체는 전했다.

실제로 국가통계국이 이날 발표한 4월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는 51.1, 서비스업과 건설업 동향을 보여주는 비제조업 PMI는 54.9를 각각 기록해 3월보다 떨어졌고, 당초 예상치보다 낮았다. 이는 4월 경제활동이 위축될 것임을 예고하고 있다고 해당 매체는 전했다.

중국인민은행 베이징 본관. /사진=신화통신, 뉴시스.
중국인민은행 베이징 본관. /사진=신화통신, 뉴시스.

량중화 하이퉁 증권 수석 거시 애널리스트는 홍콩 사우스차이나 모닝포스트와의 인터뷰에서 "중국의 경제성장이 지난해 4분기 정점을 찍었고, 앞으로는 경제활동 속도가 둔화할 것"으로 예상했다.

CCTV에 따르면 중앙정치국은 중소은행의 취약한 유동성과 지방정부에 대한 부채상환 압력 등 금융 리스크를 해소하기 위해 악성부채 해소 메커니즘을 구축하기로 했다. 그리고 이 시스템을 지방 공산당 위원회와 지방 정부가 책임지고 운영하도록 했다.

중앙 정치국은 국내적으로는 금융 리스크 해소에 집중하는 한편 외부의 불확실성, 예컨대 외국 경제정책의 낙수효과. 기술봉쇄 움직임, 공급망 소외와 같은 상황을 예의주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인터넷 플랫폼기업에 대한 규제를 강화해 공정 경쟁을 확보하기로 했다.

중앙정치국은 코로나 19 위기 상황이 빚은 경제적 손실을 감안해 지난해 가동한 경제 지원 정책은 그대로 계속 집행하되 목표를 정확하게 겨냥한 맞춤형 지원으로 접근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와 함께 경제 성장은 합리적인 구간에서 이뤄지도록 노력하며 재정 정책은 경제 구조를 최적화하는 데 집중해야 한다는 것이다. 중앙은행은 풍부한 유동성을 금융시스템에 공급해야 하며 핵심 업종과 취약 분야에서 실물경제 지원을 강화해야 한다고 중앙정치국은 밝혔다.

중앙정치국은 위안화 환율은 기본적인 안정을 유지해야 하며, 내수를 진작하기 위해 제조업과 민간투자를 하루빨리 회복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