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20 09:36 (수)
배우 최민수 MBC 황금연기상 수상 거부…세월호 참사 때문?
배우 최민수 MBC 황금연기상 수상 거부…세월호 참사 때문?
  • 김완묵 기자
  • 승인 2014.12.31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이스경제 김완묵 기자] 배우 최민수가 한 방송국에서 주는 연기상 수상을 거부해 잔잔한 파문을 일으키고 있다.

최민수는 지난 30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에서 진행된 '2014 MBC 연기대상'에서 '오만과 편견'으로 황금연기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하지만 그는 이날 시상식 자리에 참석하지 않았고 그를 대신해 함께 드라마에 출연 중인 백진희가 무대에 올라 수상 소감을 전했다.

백진희는 "문자로 수상 소감을 보내주셔서 프린트해 왔는데 프린트한 종이가 사라져 급히 펜으로 일부만 옮겨 적어왔다. 시간이 없어 전부 적어 오진 못했다"며 "최민수 선배님이 상을 고사하셨다"고 언급했다.

최민수는 백진희가 대신 읽은 수상소감에서 "인천지검 민생안전팀 부장검사 문희만입니다. 이런 영광스런 자리에 저를 초대해주셔서 대단히 감사합니다. 적지 않은 나이에 이런 의미 있는 작품을 할 수 있게 해주신 MBC 김진민 감독, 이현주 작가에게 감사드리며 무엇보다도 '오만과 편견'을 사랑해주시는 시청자들께 감사의 말씀을 전합니다. 더불어 우리 인천지검 민생안전팀에게도요"라고 전했다.

그는 이어 "허나 다른 때도 아니고 요즘은 제가 법을 집행하는 검사로 살고 있기 때문에 말이죠. 뭐 잘한 게 있어야 상을 받죠. 그렇죠? 해서 죄송스럽지만 수상을 정중히 거부하려 합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백진희는 "시간이 없어 여기까지밖에 적지 못했다.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이에 MC 신동엽은 "거부한다는 이야기까지만 하면 최민수가 이상한 사람이 되지 않느냐"며 너스레를 떨었고, 백진희는 "존경하는 선배님께서 거부하셨지만 내가 정중히 전달해 드리도록 하겠다"고 매듭을 지었다.

그러나 백진희가 미처 적지 못한 최민수의 수상 거부 의사를 이날 한 연예매체가 입수해 단독 보도했다.

여기에 따르면 뒤에 이어진 내용에는 "아직도 차가운 바다 깊숙이 갇혀 있는 양심과 희망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라고나 할까요? 법과 상식이 무너지고 진실과 양심이 박제된 이 시대에 말입니다. 그래도 우리 '오만과 편견'을 끝까지 사랑해 주실 거죠? 그죠"라며 세월호 참사를 우회적으로 언급해 눈길을 끌고 있다.

한편 연말 시상식에서 최민수가 수상을 거부한 가운데 그의 검사연기에 대해 누리꾼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최민수는 MBC 월화드라마 '오만과 편견'에서 극의 핵심적인 인물로 문희만 부장검사 역을 맡고 있다. 특히 최민수는 '오만과 편견'에서 극의 중심을 뒤흔드는 존재감을 보여주고 있다. 그는 관록이 묻어나는 연기력과 차가운 카리스마를 발산하고 있다는 평가를 듣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