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6-02 19:05 (화)
하민송, 월드스타 전인지마저 누르고 KLPGA 첫승
하민송, 월드스타 전인지마저 누르고 KLPGA 첫승
  • 최원석 기자
  • 승인 2015.08.23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프로골퍼 하민송이 우승트로피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초이스경제 최원석 기자] KLPGA 정규투어 2년차 ‘19세 소녀’ 하민송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보그너 MBN 여자오픈에서 정규투어 생애 첫 승을 신고했다.

하민송은 23일 경기도 양평 더스타휴 골프&리조트(파72.6672야드)에서 속개된 대회 최종 4라운드에서 3언더파 69타를 기록했다.

4라운드 내내 60대 타수를 몰아친 하민송은 합계 19언더파 269타로 공동 2위(13언더파 275타) 홍진주(32.대방건설)와 배선우(21.삼천리)를 무려 6타차로 물리치고 정규투어 첫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지난 2013년 KLPGA 3부인 점프투어 상금왕 출신으로 지난해 정규투어에 올라 온 하민송은 루키해를 상금순위 42위로 마치면서 올 시즌 풀 시드를 확보했다.

그는 이번 대회에서 특유의 장타를 앞세워 경쟁자들을 압도했다.

이날 마지막 라운드에서는 특히 올해 한-미-일 메이저 대회를 석권한 초대형 스타 전인지(21.하이트진로), 데뷔 11년차로 미국무대까지 뛰고 온 베테랑 홍진주(32.대방건설)와 챔피언조에서 함께 경기했으나 하민송은 전혀 밀리지 않았다.

한편 시즌 5승을 노렸던 전인지는 이날 버디 3개와 보기 3개를 각각 기록, 이븐파에 그쳐 12언더파 276타로 공동 4위에 만족해야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