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03 20:03 (금)
박용만 두산 회장, 동대문재단에 100억원 출연 약속 지켜
박용만 두산 회장, 동대문재단에 100억원 출연 약속 지켜
  • 김완묵 기자
  • 승인 2015.11.19 0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이스경제 김완묵 기자] 박용만 두산그룹 회장이 18일 그룹 지주회사 ㈜두산 보유지분 9만4000주를 동대문미래창조재단에 출연하며 100억원을 기부하겠다는 당초 약속을 실행에 옮겼다.

두산그룹에 따르면 박 회장은 보유 중인 ㈜두산 보통주 87만155주 중 9만4000주를 동대문 미래창조재단에 증여했다.

동대문 미래창조재단은 동대문 상권 활성화와 동대문 지역 균형 발전을 목표로 하는 비영리 법인이다.

이로써 박 회장이 보유한 ㈜두산 보통주는 77만6155주로 줄고 보통주 기준 지분율은 4.17%에서 3.65%로 감소한다.

이날 증여한 9만4000주를 금액으로 환산하면 약 100억원으로 알려졌다. 앞서 박 회장은 지난달 26일 서울 동대문구 두산타워에서 열린 재단 출범식 당시 100억원을 출연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두산도 회사 차원에서 16일자로 재단에 100억원을 증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