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이스경제
금융마켓 핫 이슈
美 10년물 국채금리 2.6% 돌파하면...채권시장 대란 올 수도빌 그로스 "미 10년물 금리 2.6% 돌파는 채권 가격 약세 신호탄"
최원석 기자  |  choiup82@choice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1.11  10:01:2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초이스경제 최원석 기자] 야누스의 포트폴리오 매니저이자 왕년의 채권왕인 '빌 그로스'가 "미 국채 수익률 2.6% 돌파 여부를 주시해야 한다"고 말해 주목받고 있다. 2.6% 돌파시 이는 채권 가격 약세장의 신호가 될 것이라는 게 빌 그로스의 진단이다. 참고로 채권 수익률(금리)이 오른다는 것은 채권 가격이 떨어진다는 것을 의미한다.

11일(한국시각) 파이낸셜 타임스에 따르면 빌 그로스는 '다우지수 2만선 돌파 여부'와 '달러 대 유로의 가치가 1대1 상황이 되는 패러티' 못지않게 주시해야 할 것이 있다고 했다. 더 중요한 것이 바로 미국 10년물 국채 금리(수익률) 2.6% 돌파 여부라고 빌 그로스는 강조했다.

그는 “만약 미 10년물 국채 수익률이 2.6%라는 한계 수준을 넘어선다면, 이는 ‘채권 시장의 세속적 약세장’의 시작을 알리는 신호일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는 “미 10년물 국채 수익률은 2016년 11월 도널드 트럼프의 대선 승리 이전 1.8% 수준에서부터 지난해 12월엔 최대 2.6%까지 상승했다가 다시 소폭 낮아진 2.4% 수준을 기록하고 있다”면서 “만약 2.6%를 다시 넘어선다면 이는 1980년대 말 이후부터 지속돼 온 추세선을 깨뜨리는 것이 될 수 있다”고 역설했다.

이어 “수익률을 폭등시킨 채권에 대한 대량매도는 트럼프의 재정 정책들이 미국의 경제 성장 속도를 높이고 높은 수준의 인플레이션을 기록하게 될 것이라는 예상 속에 나타났다”면서 “채권 수익률 급등은 새해 증시에도 변동성을 안겨줄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그러나 10년물 채권수익률이 2%대를 넘어 3%대로 진입할 것인지는 확신하지 못한다고 밝혔다.


[기사 정리=초이스경제 최원석 기자/ 기사 도움말=골든브릿지증권 안장현 마켓 애널리스트]

 

 

< 저작권자 © 초이스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최원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기사
1
"엔씨소프트, 리니지M 기대감 커진다"...CS
2
트럼프케어 표결 하루 전...달러 또 하락 vs 엔화환율 또 급락
3
프렉시트 우려 완화, 유로 급등 vs 달러 추락...엔화환율 추락
4
틸러슨 방문 후, 중국 웃고 있지만...계속 웃을 수 있을까
5
현대차 3인방 급등...증시 대세 상승 신호탄?
6
트럼프 케어 표결 취소...엔화환율 110엔대로 추락
7
미국증시, 올들어 최악...금융주 폭락 속 트럼프 좌불안석?
8
삼성물산 · 삼성SDS '추락' vs SK하이닉스 '껑충'...왜?
9
"SK머티리얼즈, 주력 제품 매출 하반기에 집중될 수도"...CLSA
10
두 연준위원 충돌 속...달러 보합, 엔화환율도 미동
굿모닝 경제 뉴스
트럼프케어 좌절...환율 쇼크 없었다
24일(현지시각) 미국에서는 트럼프케어 표결 철회라는 커다란 경제적 악재...
미국-프랑스발 불확실성에...유럽증시 혼조
트럼프케어 결국 '좌절'...뉴욕증시 '걱정'
유가 모처럼 반등했지만...이번 주말이 고비?
트럼프발 불확실성 재고조...금값 다시 상승
Hot 클릭 뉴스
소니-닌텐도, 비디오게임서 경쟁
비디오게임 시장에서 소니와 닌텐도의 경쟁이 갈수록 거세지고 있다...
"인포테인먼트가 '돈줄' "...기업들 경쟁
차기 정부, 산업은행 이대로 놔둬선 안된다
"안하고 못하고"...작년 혼인율 역대 최저
애플의 스마트폰 질주 눈길 끌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오류제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동호로10길 8 새마을빌딩 3F  |  대표전화 : 02-565-7276  |  팩스 : 02-2234-7276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2162  |   등록일 : 2012년 6월 18일  |  발행일 : 2012년 7월 5일
발행인 : 최원석  |  편집인 : 장경순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이미애
Copyright © 2012 초이스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choice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