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이스경제
금융환율
두 연준위원 충돌 속...달러 보합, 엔화환율도 미동뉴욕 외환시장, 별다른 모멘텀 없이 연준 인사 발언에 촉각
최원석 기자  |  choiup82@choice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3.21  07:22:1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초이스경제 최원석 기자] 20일(미국시각) 뉴욕 외환시장에서는 달러가치가 보합선에서 움직였다. 미국 연준 인사들의 발언이 쏟아진 날 금리인상을 둘러싼 매파와 비둘기파간 엇갈린 발언이 쏟아진 가운데 달러가치가 제자리걸음 했다.

뉴욕 외환시장에 따르면 이날 주요 6개국 통화대비 미국 달러화가치 수준을 나타내는 달러인덱스가 100.32로 직전 거래일과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

미국 연준에 따르면 이날엔 공교롭게도 두명의 주요 연준인사가 발언에 나섰는데 둘의 발언이 엇갈렸다. 찰스 에반스 시카고 연방은행 총재는 “경제가 계속 호전되는 흐름을 보일 경우 올해 3번의 금리인상이 가능하고 여기에 물가까지 목표치를 달성할 경우 올해 4번의 금리인상도 가능할 것”이라며 매파적인 발언을 쏟아냈다.

반면 지난 15일(현지시각) FOMC(미연방공개시장위원회) 금리인상 결정 때 유일하게 금리인상을 반대했던 닐 카시카리 미니애폴리스 연방은행 총재는 “아직 물가 등이 목표치에 미달하고 있다”면서 “이런 이유들로 인해 이번 금리인상에 반대표를 던졌다”고 경위를 설명했다.

이 두 사람은 올해 금리결정 관련 투표권을 갖고 있는 힘있는 연준 인사들이다. 그런데 이들의 발언이 엇갈리면서 미국 달러가치도 보합선에서 숨고르기 양상을 보였다.

미국 달러가 제자리서 맴돌자 달러 대비 유로화가치와 엔화가치도 소폭 움직이는 선에서 거래가 이뤄졌다.

한국시각 21일 새벽 5시48분 현재 엔-달러 환율은 112.53엔을 나타냈다. 달러 대비 유로화가치 수준을 나타내는 달러-유로 환율 역시 1.0741달러 선에서 움직였다.

직전거래일의 엔-달러 환율은 112.6엔선을 나타냈었다. 또한 직전거래일의 달러-유로 환율은 1.0745달러였다. 이날 엔-달러 환율과 달러-유로 환율 역시 소폭만 움직인 하루였다.

 

 

< 저작권자 © 초이스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최원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기사
1
미국 연방정부 폐쇄 가능성까지... 엔화환율 하락
2
이번 주 한국 증시, 대기업 어닝시즌...주가 영향은?
3
마크롱 효과 지속....유로화 또 껑충 vs 엔화환율 수직 상승
4
마크롱의 날, 유로화 급등 vs 달러 약세...엔화환율도 상승
5
프랑스 대선... 널뛰는 연준 6월 금리 인상 전망
6
"삼성전자, 삼성SDS, KT&G 등이 배당수익률 개선 이끌 것"...노무라
7
대기업 어닝시즌...현대미포조선 · 하나금융 '껑충'
8
'리스크-식욕' 증대... 원화환율 하락반전, 엔화환율 상승
9
"LIG넥스원, 자주국방엔 유도무기가 제격"
10
새 정부 출범하면 증시 뜨고 부동산 위축?
굿모닝 경제 뉴스
원유 수요 정점 찍었나?...논란 가열
원유 수요 정점 논란이 가열되고 있다.특히 씨티그룹의 유명한 원유 관련...
유로화 또 껑충 vs 엔화환율 수직 상승
유럽의 다음 걱정은 이탈리아…
다우 급등 & 나스닥 사상 첫 6000 돌파
금값...프랑스 대선 1차 투표 후 하락
Hot 클릭 뉴스
"中, 공유경제 1조원 기업만 15개"
중국의 디디추싱은 현재 중국 내 300여개 도시에서 하루 평균 1400건...
"중국 기업들, 더 이상 촌뜨기 아냐"
美증시, FANG과 중소형주가 지배한다
새 정부 출범하면 증시 뜨고 부동산 위축?
임금 나누기 통한 일자리 창출도 고려해야
신문사소개기사제보오류제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동호로10길 8 새마을빌딩 3F  |  대표전화 : 02-565-7276  |  팩스 : 02-2234-7276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2162  |   등록일 : 2012년 6월 18일  |  발행일 : 2012년 7월 5일
발행인 : 최원석  |  편집인 : 장경순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이미애
Copyright © 2012 초이스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choice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