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이스경제
경제·산업경제
한국 경기회복세 OECD 최고 수준2월 경기선행지수 100.7…전년비 0.28% 상승
윤광원 기자  |  gwyoun1713@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4.21  10:21:4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서울 명동거리 /사진=뉴시스

 

[초이스경제 윤광원 기자] 우리나라의 경기회복세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들 중 가장 높은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OECD 한국대표부에 따르면, OECD가 최근 발표한 회원국들의 2월 경기선행지수 평균치는 100.1이었다. 지난해 내내 100을 밑돌다가 1월 100.0에 이어 약간 상승했다.

경기선행지수가 100을 넘으면 경기가 좋아지리라는 기대가, 100을 밑돌면 나빠질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는 의미다.

특히 한국은 100.7로 가장 높았다. 전년동월대비 0.28%, 전월대비 0.02% 올랐다.

한국의 경기선행지수는 지난해 8~10월에는 100.6, 그 이후에는 100.7을 계속 유지하고 있다.

OECD 국가별 2월 경기선행지수는 한국에 이어 독일 100.6, 프랑스 100.5, 유로존(유로화 사용지역) 평균 100.4, 일본 100.1, 미국 및 영국이 각각 99.8이었다.

주요 신흥국 중에서는 브라질이 102.0으로 최고였고 러시아 101.1, 중국 99.6, 인도 99.4의 순이었다.


 

< 저작권자 © 초이스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윤광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1)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bull
ㅎㅎㅎ 대통령이 없어니 경제도 나아진다. 국케의원까지 없애면 경제가 고공행진 할 것이다..그러니 한국의 적폐는 지금 적페를 논하는 정치인들이 바로 한국의 적폐세력이다..
(2017-04-21 15:55:40)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1)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기사
1
"삼성중공업 · 현대중공업 선박가격 회복세 지속"...노무라
2
"北 美리스크" 경협주 · 현대차 추락 vs 삼성바이오로직스 · 셀트리온 껑충
3
"美 훈풍" 삼성전자 · SK하이닉스 껑충 vs 현대차 · 삼성바이오로직스 부진
4
사우디 & 러시아가 수상하다...국제유가 불확실성 확산, WTI 70달러 붕괴
5
신라젠 하락 vs 바이로메드 급등...코스닥 약보합
6
신라젠 · 에이치엘비 급등...코스닥, 870 회복
7
미북회담 다시 추진?...달러 연중최고 vs 유로 급락, 엔화환율 반등
8
FOMC 의사록 훈풍...미국증시 부동산, FAANG, 반도체, 바이오주 껑충
9
악재 겹친 현대차그룹...현대건설까지 왜 이러나
10
북미회담 취소 등 3대 변수 등장...달러 하락 vs 엔화환율 폭락
굿모닝 경제 뉴스
"북미회담 취소?...수싸움의 연장"
골든브릿지 투자증권 김장열 리서치 센터장은 25일 “지난밤 트럼프 미국 대통...
뉴욕 한국물 가격도 추락
OPEC, 원유 증산으로 전환?...유가 급락
미북정상회담 취소...'국제 금값' 껑충
Hot 클릭 뉴스
악재 겹친 현대차그룹...현대건설까지
현대차그룹(회장 정몽구)에 악재가 쌓이고 있다. 최근 현대차그룹 지배구...
과연 삼성의 의사결정구조는 멀쩡한가
미국 티파니, 한국 고객 덕에 장사 잘했다
럭셔리 주택시장 세계 최대 도시는 홍콩
신문사소개기사제보오류제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다산로 110, 3층(신당동)  |  대표전화 : 02-565-7276  |  팩스 : 02-2234-7276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2162  |   등록일 : 2012년 6월 18일  |  발행일 : 2012년 7월 5일
(주)초이스경제  |  발행인 : 최원석  |  편집인 : 이영란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이미애
Copyright © 2012 초이스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choice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