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이스경제
금융환율
딜러들도 재무장관보다 FBI 전 국장에 더 관심... 원화환율 소폭 상승
장경순 기자  |  sixyellow@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5.19  16:49:3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초이스경제 장경순 기자] 국제 외환시장에서 '감세' 는 사라지고 그 자리에 경제용어가 아닌 'FBI' 가 차지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감세 정책에 대한 기대는 찾아보기 힘들어졌다. 그 대신 트럼프 대통령의 앞으로 운명을 결정할지도 모르는 미국 연방수사국(FBI) 관련 뉴스에 외환딜러들도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은 18일(미국시간) 미국 의회에서 "감세에 따른 세수 감소는 경제성장으로 회복할 수 있다"며 올해 안 실현을 강조했다. 하지만 낮아지고 있는 기대를 되살리기는 턱없이 부족하다.

딜러들은 므누신 장관의 의회 출석보다 제임스 코미 전 FBI 국장의 의회 청문회 출석에 더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 거취까지 거론되는 미국 정치 불안정은 특히 엔화가치를 절상시키는 가운데, 원화와 같은 신흥국 통화에는 약세요인이 되고 있다.

미국달러 대비 원화환율은 19일(한국시간) 서울 외환시장에서 1달러당 1127.2 원에 마감됐다. 전일대비 2.7원(0.24%) 상승했다.

블룸버그 집계에 따르면, 엔화환율은 오후 4시36분 현재 111.42 엔으로 전일대비 0.06% 하락했다. 전날 뉴욕시장에서 애틀랜타 지역 산업생산과 주간 신규실업수당 청구 등의 지표가 개선되면서 달러가 간만에 강세를 보였지만, 아시아 시장에서 다시 후퇴했다.

유로가치는 1유로당 1.1141 달러로 0.34% 상승했고 파운드가치는 1.2978 달러로 0.31% 올랐다.

 

 

< 저작권자 © 초이스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장경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기사
1
"지금 구로다 연임이 문제가 아냐"... 엔화환율 105엔대로 더욱 낮아져
2
금호산업, 동양건설산업, 한화건설...분양 차별화 전략은?
3
비트코인, 가격 회복 속 거래는 위축...설 연휴 뒤엔 어디로?
4
전기차 핵심소재 코발트 · 리튬, 중국이 싹쓸이...한국은?
5
셀트리온헬스케어 · 신라젠 등 '훨훨'...코스닥 3%대 급등
6
전통적 국제유가 '비둘기파' 사우디아라비아, 왜 강경파로 돌변했나
7
한국GM 이지경 되도록 뭘했나...한국 車산업 '특단' 필요하다
8
미국증시 휴장 속... 달러 강세 vs 엔화환율 상승
9
"한국항공우주, T-X 사업자 선정 주시"...외국 기관들
10
설 연휴기간 미국증시 반등이 의미하는 것은?
굿모닝 경제 뉴스
미국증시 VIX가 조작됐다고?
미국증시에서 S&P 500의 변동성 측정도구인 'VIX 인덱스'가 지난 25년 동안...
지난해 설때는 역외 원화환율 급변 일축...
연휴기간 미국증시 반등이 의미하는 것은?
한국 車산업 '특단' 필요하다
Hot 클릭 뉴스
소통에 있어서 넛지가 필요한 이유
사람의 심리에는 묘한 구석이 있다. 하라고 강조하면 더 안 하고 싶고 하지...
글로벌 환경 악화...삼성전자 어찌할 건가
중국도 출산율 낮아져 고민?
4차 산업과 일자리 정책은?
>
신문사소개기사제보오류제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다산로 110, 3층(신당동)  |  대표전화 : 02-565-7276  |  팩스 : 02-2234-7276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2162  |   등록일 : 2012년 6월 18일  |  발행일 : 2012년 7월 5일
(주)초이스경제  |  발행인 : 최원석  |  편집인 : 이영란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이미애
Copyright © 2012 초이스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choice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