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이스경제
금융마켓 핫 이슈
美 주식, 채권시장...지난 1,2월처럼 심상찮다
최미림 기자  |  meelim0128@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6.11  06:43:3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초이스경제 최미림 기자] 최근 미국증시와 채권시장에 새로운 경종 신호가 나타났다는 분석이 제기됐다.

11일 블룸버그가 전한 골드만삭스의 미국 금융시장 분석이 눈길을 끈다.

골드만삭스에 따르면 미국 투자적격 등급의 채권들이 지난 한 달 동안 주식을 추종했다. 특히 채권 신용의 언더퍼폼(시장 평균을 밑도는 것)은 1월 중순에 보여진 패턴을 모방한 것처럼 보였다.

지난 며칠간 테크주들에서 보여진 손실은 일시적인 것으로 느껴지지만, 경고신호가 완전히 없는 것은 아니었다.

이 같은 경고신호들은 신용시장에서 목격되고 있다. 특히 투자적격 등급의 회사채들이 지난 2월, 거대 증시 혼란의 전조가 된 상황처럼 행동하고 있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골드만삭스 전략가들은 미국 투자적격 등급의 채권이 한 달 동안 주식을 추종 중이고 지난 주 목요일 경종을 울리는 커다란 혼란으로 고통 받았다고 언급했다.

변동성에 기반해 측정했을 때 신용시장은 지난 2주, 4주, 6주 동안 평균 3.1 표준편차를 두고 주식을 추종했다. 이는 다소 큰 편차를 보여준 지난 1월을 참고하도록 만든다고 골드만삭스 애널리스트들은 입을 모으고 있다.

예컨대 지난 주 목요일, 5yr Markit CDX North America Investment Grade 인덱스는 미국 2년물 국채 금리(수익률)와 10년물 국채 수익률 사이의 갭이 줄어들면서 3bps(1bp=0.01%) 확대됐지만 주식 변동성은 0.5 포인트 확대되는데 그쳤고 S&P500 인덱스는 별다른 움직임을 보이지 않았다.

연초의 상황과 또 다른 유사점은 사상 최고점을 기록 중인 테크주들이다. 지난 주 금요일 나스닥 100 선물은 두 거래일 연속 하락했다. 최대 1.2% 하락했다. 하지만 현물 인덱스는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기사 정리= 최미림 기자/ 기사 도움말= 골든브릿지투자증권 법인영업본부 안장현 애널리스트]


 

 

< 저작권자 © 초이스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최미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기사
1
'맥코인' 하나에 1만 위안?...中서 '비트코인' 이어 맥코인도 열풍
2
증시, '터키 쇼크' 극복...삼바 · 한국항공우주 '껑충' vs LG전자 '급락'
3
"한국항공우주, 미국 훈련기 선정이 관건"...CLSA
4
외신 "암담한 울산 현대타운, 다음은 현대자동차"
5
터키 쇼크 지속...달러 '폭등', 엔화환율 '급락' vs 유로 및 터키 리라 '추락'
6
터키리라 폭락, 달러 강세... 엔화는 더 강세, 원화환율 5원 상승
7
터키리라 진정에도 유로약세... 역외 원화환율 상승
8
문재인 정부와 다른 재벌은 경제 살리려 애쓰는데...효성 조현준은 왜 이러지?
9
한국증시도 '터키 쇼크' 못피했다...셀트리온 · 삼성바이오 · 한미약품 급락
10
14일 새벽 비트코인 주춤...비트코인 ETF 승인여부에 계속 촉각
굿모닝 경제 뉴스
"터키 外 다른 신흥국들도 위험"
최근 미중 무역분쟁에 이어 터키발 악재까지 겹치면서 이머징(신흥국) 시장이...
"양적완화 축소 여파, 러시아 · 브라질 위험"
美 vs 터키 갈등 심화...금값 '급락'
美 원유재고 폭증...국제 유가 '추락'
Hot 클릭 뉴스
중국인들, 뉴질랜드 부동산 투자 1위
세계 4대 이민국 중의 하나인 뉴질랜드가 외국인 투자자들에게 부동산...
김부총리가 언급한 제갈량과 관우의 차이
"일본, '100세 시대' 새 기회 모색 중"
중국 車관세인하 전, '마세라티' 판매격감
신문사소개기사제보오류제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다산로 110, 3층(신당동)  |  대표전화 : 02-565-7276  |  팩스 : 02-2234-7276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2162  |   등록일 : 2012년 6월 18일  |  발행일 : 2012년 7월 5일
(주)초이스경제  |  발행인 : 최원석  |  편집인 : 이영란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이미애
Copyright © 2012 초이스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choice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