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21 20:29 (일)
한국이 IT강국?...KT화재, 황창규 회장 책임은 없나
한국이 IT강국?...KT화재, 황창규 회장 책임은 없나
  • 최원석 기자
  • 승인 2018.11.26 07:1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번 사태 수습되면 근본대책 강구해야...KT 경영진 문제도 살펴야
▲ 화재 복구 현장을 점검 중인 황창규 KT 회장. /사진=뉴시스

[초이스경제 최원석 경제칼럼] KT 서울 아현국사 통신구 화재의 파장이 쉽게 가라앉지 않을 것 같다. 한국 IT강국의 체면을 크게 손상시켰을 뿐 아니라 가뜩이나 한국의 경제가 악화일로에 처한 상황에서 우리의 경제활동에도 적잖은 타격을 가하고 있는 어처구니 없는 사태다. 한국의 국가 기간망 관리가 겨우 이정도냐는 비판도 초래하고 있다.

게다가 황창규 KT 회장이 문재인 정부 들어 이런 저런 일로 수사당국의 여러 조사를 받는 등 상당한 잡음 및 어수선함 속에 이번 사건이 터진 점도 주목된다. 또한 KT가 본업과는 다소 먼 부동산 사업 등 다른 사업 부문을 강화하던 차에 이런 사태가 터진 것도 눈여겨 봐야 할 대목이다. KT가 그동안 구조조정 등의 과정에서 현장 관리 인원을 대폭 줄인 것으로 알려진 상황에서 이번 사태가 터진 것도 많은 시사점을 던져준다.

특히 황창규 회장은 최근 틈만 나면 5G 부문 선도를 외쳤다. 국민들은 KT의 이런 움직임에 박수를 보냈다. KT가 한국의 통신사업을 업그레이드하는데 선봉에 설 것처럼 보였다. 그러나 이번 아현국사 화재 한 방으로 그간 KT가 자랑해 온 IT 선진국의 위상은 비웃음거리가 되어 버렸다.

화재가 난 곳에 이렇다할 첨단 화재 대응 장치가 있었는지가 철저히 규명돼야 할 것이다. 백업시스템이 제대로 갖춰지지 않은 이유도 규명돼야 할 것이다. 황창규 회장이 이런저런 수사를 받는 과정에서 조직을 제대로 통솔해 왔는지도 살펴야 할 문제다. 최근 KT가 부동산 사업 등을 강화하는 것으로 알려져 왔는데 그런 본업과 잘 어울리지 않을 것 같은 외연 확장이 과연 옳은 길인가 하는 점도 이번에 검증돼야 할 것 같다.

한국 기간통신을 지탱해 온 KT의 허술한 화재관리는 이렇듯 여러 시사점을 던져준다. 거듭 말하건대 이번 화재는  KT의 위기관리 능력에 대한 신뢰도에 치명타를 가한 것은 물론 통신강국 한국의 이미지까지 무너뜨릴 수도 있는 황당한 사건이다.

황창규 회장이 대책이라고 내놓은 “고객 통신료 일정 기간 면제” 등에 대해서도 지적이 잇따른다. 고객한테 벌어들인 돈으로 고객 보상하는 게 진정한 대책이냐는 목소리도 나온다. 어떤 천재지변에도 버틸 수 있는 대책을 제시했어야 하는 것 아닌가.

그런 만큼 이번 사태가 진정되면 황창규 회장은 자신에 대한 책임문제까지도 스스로 밝혀야 할 것으로 보인다. 우리의 기간 통신망은 그것을 지켜 낼 수 있는 능력을 가진 사람들에게 맡겨야 한다는 게 이 글을 쓰는 기자의 단호한 생각이다. 이번 화재는 대한민국이 또다시 '안전 불안' 상태에 있음을 확인시킨 것이다.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는 '전화위복'의 계기가 되도록 해야 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말 2018-11-27 03:43:16
우리 국민들 너무 무식하거나 안일합니다. 학자들 반성하세요. 황창규 무조건 옷 벗어야 합니다. 세월호보다 몇 백배 무서운 일이 벌어진 것입니다. 대통령님은 북쪽만 보느라 안중에도 없습니다. 이런 걸 못 챙기는 정부가 무슨 정부입니까? EMP폭탄 한 방이면 대한민국은 마비됩니다. 명심들 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