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이스경제
금융금융 뉴스
우리은행, 작년 순익 2조 192억원 '사상 최대'4분기 명예퇴직 등 일회성 요인에도 전년比 33.5% 증가
임민희 기자  |  bravo159@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2.11  16:19:1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우리은행 본점.

[초이스경제 임민희 기자] 우리은행(우리금융지주 회장 겸 은행장 손태승)이 지난해 연결기준 당기순이익으로 2조 192억원을 시현했다. 이는 2017년(1조 5121억원) 대비 33.5% 증가한 수치로, 경상기준 사상 최대실적을 달성했다. 다만 4분기 기준으로는 전년동기(5980억원) 대비 80.7% 급감한 1160억원 순익에 그쳤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작년 4분기에 명예퇴직 실시 및 보수적 충당금 적립 등 일회성 비용이 있었지만 '지속성장 기반'을 구축한 결과 전 부문의 고른 실적 향상으로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자이익은 5조 6510억원으로 전년대비 8.2% 증가했다. 중소기업 대출(6.5%)과 핵심 저비용성예금(5.9%) 증가가 주효했다. 반면 비이자이익은 16.4% 감소한 1조 464억원에 그쳤다. 판매관리비는 전년대비 2.6% 증가한 3조 6239억원, 충당금적립전이익은 14.1% 늘어난 3조 1190억원을 기록했다.

글로벌 부문은 국내 최대 및 글로벌 20위권 수준인 26개국 441개의 네트워크를 구축한 결과 전년대비 19.7% 증가한 2000억원의 순익을 시현했다.

우리은행 순이자마진(NIM)은 지난해말 기준 1.52%로 전년말(1.47%) 대비 0,05%포인트 증가했다.

자산건전성 지표인 고정이하여신(NPL) 비율은 지난해말 기준 역대 최저수준인 0.51%를 기록했고 연체율도 0.31%로 견조한 수준을 유지했다. NPL 커버리지비율도 119.4%로 개선됐다. 우량자산 비율은 역대 최고수준인 84.4%를 기록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올해는 은행의 수익성과 건전성 관리를 더욱 공고히하는 한편, 우리금융지주 출범에 따라 비은행부문 사업포트폴리오를 적극 확대해 2~3년 내 1등 금융그룹으로 도약하겠다"고 밝혔다.

 

 

< 저작권자 © 초이스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임민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기사
1
"바이오 규제"가 미국증시 타격...헬스케어 · 바이오주 '폭락' vs 금융주 '껑충'
2
"애플-퀄컴 합의"...미국증시 퀄컴 등 반도체주 '폭등'
3
"접고 싶으면 삼성전자 폴더블폰 말고 종이를 접어라"
4
화폐단위 변경, 한은 총재들의 딜레마가 된 사연
5
계룡건설, '송파 위례 리슈빌 퍼스트클래스' 분양...차별화 전략은?
6
미국 헬스케어-바이오 폭락 이어 한국서도 제약-바이오주 추락
7
노무현 경제 최대 강점은 뭐였을까
8
코스피 2210선...셀트리온 '껑충' vs 삼성SDS '급락'
9
코스피 추락 속 삼성전기 · 삼성바이오 등 '급락'...3대 악재는?
10
미국증시 반도체 주가 '급등'...2가지 호재는?
굿모닝 경제 뉴스
OPEC vs 美업계, 유가 '주도권 전쟁'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미국 셰일 업계가 원유 가격 패권을 놓고 맞붙었다...
미국증시 & 달러 강세에...금값 하락
"비헤지 美 채권 투자 급증..."
'금리인하' 일축한 한은, 경기회복 언제?
Hot 클릭 뉴스
박하사탕만 챙기는 영국 주주들
브렉시트 위기 속에서도 영국 주식 보유자들에게 지급되는 배당금이 올...
전경련 부회장의 '제복'에 대한 집착
프리미엄 스마트폰 판매...中 메이커 약진
한인소녀 NASA 미술대상 받은 비결은...
신문사소개기사제보오류제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다산로 110, 3층(신당동)  |  대표전화 : 02-565-7276  |  팩스 : 02-2234-7276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2162  |   등록일 : 2012년 6월 18일  |  발행일 : 2012년 7월 5일
(주)초이스경제  |  발행인 : 최원석  |  편집인 : 이영란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이미애
Copyright © 2012 초이스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choice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