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26 19:32 (일)
'김승연 한화 회장 복귀'보다 더 소중한 건..."직원 생명"
'김승연 한화 회장 복귀'보다 더 소중한 건..."직원 생명"
  • 최원석 기자
  • 승인 2019.02.15 14: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정부의 '안전 강조'에도, 한화 공장선 후진적 인명사고 재발해 빈축
▲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사진=뉴시스

[초이스경제 최원석 경제칼럼] 문재인 정부가 출범할 때 가장 경계했던 것 중 하나가 ‘안전 불감증’이었다. 과거 박근혜 정부의 세월호 사태는 국민들에게 엄청난 충격을 안겼다. 이어 탄생한 문재인 정부는 그래서 국민 안전에 더욱 신경 쓰는 모습이었다. 문재인 정부 초기 여러 다중 시설에서 여러 사람이 목숨을 잃는 사고가 날 때 마다 현 정부는 적극 대응의지를 밝혔음은 물론이다.

그런데 이런 안전 불감증이 사라지지 않고 있어 걱정이다. 그것도 우리나라 굴지의 재벌그룹 공장에서 또다시 여러 명이 어처구니 없이 목숨을 잃는 폭발사고가 발생해 충격을 주고 있다. 한화그룹에서 이런 사고가 터졌다.

한화그룹과 관련해선 김승연 회장의 경영복귀 여부가 주목받는 상황이다. 재계에 따르면 오는 18일 집행유예 기간이 끝난다고 한다. 그런데 그의 집행유예 기간이 채 끝나기도 전인 지난 14일 오전 대전 유성구 외삼동 한화 공장에서 폭발사고가 발생해 3명이 아까운 목숨을 또 잃었다. 최근 김용균씨 사고로 작업장 안전 불감증 문제가 국민들의 지탄을 받는 상황에서 이번에 또다시 끔찍한 사고가 터져 국민들의 가슴을 아프게 하고 있다.

하지만 더욱 어이없는 것은 작년 5월에도 이 공장에서 사망 사고가 났었다는 점이다. 같은 공장에서 9개월 만에 또 사망사고가 난 것이다. 문재인 정부가 '안전 또 안전'을 강조했음에도, 그리고 그간 여러 사업장에서 안전 불감증 문제가 그토록 지탄을 받았음에도, 한화 대전 공장은 연속 사고를 내면서 손가락질을 자초하고 있다.

연합뉴스가 15일 보도한 내용을 보면 한화 공장의 안전 불감증은 그야말로 “이게 대기업이냐”는 지탄을 자초할 법한 상황이다. 연합뉴스는 “대전지방고용노동청이 지난해 6월 작성한 '한화 대전사업장 산업안전보건 특별감독 결과 보고서'를 살펴보면 모두 486건의 법 위반 사항이 적발됐다”고 했다. 대전지방노동청이 지난해 한화공장 폭발사고 발생 직후인 5월 31일부터 열흘간 현장 안전조치, 안전관리조직 체계, 작업환경 측정 등을 점검했는데 ▲근로자 안전·보건 총괄관리 부재 ▲안전·보건교육 미실시 ▲유해·위험물질 취급 경고 미표시 등 사실상 사업장 거의 모든 곳에서 문제가 발견됐다는 것이다.

거듭 말하지만 이렇게 많은 문제점을 안고 있던 한화 대전 공장에서 불과 9개월 전의 사망사고에 이어 또다시 3명이나 되는 고귀한 목숨을 앗아갔다. 그것도 국내 굴지의 대기업 공장에서 연이어 사망사고가 발생, 한화그룹 위상에도 먹칠을 하는 상황이 됐다. 문재인 정부가 그토록 안전을 외쳤는데도 한화그룹에서 또 사망사고가 발생, 정부 입장도 말이 아니게 됐다.

김승연 회장이 18일 집행유예가 끝나면 경영에 즉각 복귀할지는 두고 볼 일이다. 하지만 김승연 회장은 경영 복귀에 앞서 직원들의 안전문제부터 챙겨야 할 것이다. 김승연 회장 경영복귀 보다 더 소중한 게 직원의 생명이기 때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