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18 17:36 (화)
美 주요은행 실적호전 속...JP모건 · 월트디즈니 · 보잉이 미국증시 '견인'
美 주요은행 실적호전 속...JP모건 · 월트디즈니 · 보잉이 미국증시 '견인'
  • 최미림 기자
  • 승인 2019.04.13 0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JP모건 실적 훈풍, 디즈니 스트리밍 기대감 속에 3대 지수 '상승'
▲ 미국 워싱턴 시내 JP모건체이스 빌딩. /사진=AP, 뉴시스.

[초이스경제 최미림 기자] 12일(미국시각) 뉴욕증시가 전날의 부진한 흐름을 털어내고 껑충 올랐다. 실적호전을 알린 JP모건체이스, 월트디즈니 등이 미국증시를 견인했다.

뉴욕증권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뉴욕증시 3대 지수 중 우량주 중심의 다우존스 지수는 전일 대비 269.25포인트(1.03%) 오른 2만6412.30에 거래를 마쳤다. 대형주 중심의 S&P500 지수는 19.09포인트(0.66%) 상승한 2907.41로 마감됐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36.80포인트(0.46%) 높아진 7984.16을 기록했다.

이날 미국 경제방송 CNBC는 JP모건체이스 등의 실적 호전 소식과 함께 금융주의 두드러진 상승을 비중있게 전했다.

JP모건은 올 1분기 91억8000만 달러의 순이익을 기록하며 전년 대비 5.4% 증가한 양호한 실적을 거뒀다고 했다. 주당순이익이 2.65달러로 시장 예상치 2.35 달러를 웃돌았다.

웰스파고도 1분기 55억1000만달러(주당순이익 1.20달러)의 순이익을 기록하며 전년 대비 16.4%나 증가했다고 전했다.

두 은행이 올 시즌 실적 시즌을 양호하게 열어 젖힌 하루였다. 이에 금융주들이 활짝 웃었다.

JP모건체이스가 4.69%나 올랐고 뱅크오브아메리카(+3.78%) 씨티그룹(+2.29%) 골드만삭스(+2.47%) 모건스탠리(+4.22%) 등이 두 은행 실적 호전 훈풍의 혜택을 입었다. CNBC는 이날 금융주가 상승장을 이끌었다고 밝혔다.

CNBC는 그러나 이날 JP모건, 웰스파고 두 은행이 양호한 실적을 내놨으나 JP모건 주가는 껑충 뛴 반면 웰스파고(-2.62%)는 호실적에도 불구하고 주가가 급락해 대조를 보였다고 강조했다. 최근 웰스파고 CEO가 교체되는 등 여러 복잡한 상황에 놓여있다.

CNBC는 이날 뉴욕증시에 훈풍을 가한 종목이 또 있다고 전했다. 바로 미디어 기업 월트디즈니다. 디즈니의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가 새로운 수익성 기대를 낳았다. 이에 월트디지니의 주가는 11.54%나 껑충 뛰면서 JP모건과 함께 다우지수 상승을 견인했다. 아울러 보잉의 주가마저 2.56% 상승하며 다우지수 등 주요 지수 상승을 거들었다.

CNBC는 이날 S&P500 지수군 내 11개 섹터 중 9개 섹터의 주가가 올랐다고 밝혔다. 금융주가 상승장을 리드했다고 강조했다. 전날에는 주요 은행 실적 발표를 앞두고 미국증시가 실적 경계감에 부진한 흐름을 보였으나 이날은 주요은행 실적 호전 발표가 그같은 시장의 우려를 씻어낸 하루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