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20 17:44 (월)
'취임 1년' 김광수 농협금융지주 회장 "디지털 실행 로드맵 마련"
'취임 1년' 김광수 농협금융지주 회장 "디지털 실행 로드맵 마련"
  • 임민희 기자
  • 승인 2019.05.09 1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기 경영비전으로 체질개선 등 4가지 키워드 제시
▲ 김광수 회장이 취임 1주년을 맞아 사내방송 특별대담을 갖고 2기 경영방향을 제시했다. /사진=농협금융지주 제공

[초이스경제 임민희 기자] 취임 1주년을 맞은 김광수 NH농협금융지주 회장이 2기 경영비전을 제시했다. 특히 김 회장은 디지털 전환(Digital Transformation)을 위한 실행 로드맵을 오는 9월까지 마련하겠다는 뜻을 피력했다.

9일 농협금융에 따르면 김광수 회장은 이날 사내방송 특별대담을 통해 지난 1년간의 소회를 밝히고 직원들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김 회장은 취임 당시 농협금융의 변하지 않는 기본으로 '수익창출력', '고객신뢰', '협업', '미래를 위한 혁신' 등 4가지 키워드를 제시한 바 있다.

지난 1년간 주요 성과로는 리츠운용 설립을 통한 부동산금융 진출과 빅데이터 플랫폼 'NH빅스퀘어' 구축, 금융·경제 부문을 연계한 범농협 'NH멤버스' 구축, '24시간 잠들지 않은 은행' 구축 및 로봇 프로세스 자동화 도입, '청년이사회' 운영을 통한 수평적이고 유연한 조직문화 구현 등을 꼽았다.

김 회장은 2기 농협금융 운영방향에 대해 ▲체질개선 ▲미래성장 기반 마련 ▲농산업 가치제고 ▲인재양성 등 4가지 키워드를 새롭게 제시했다.

그는 "체질개선은 자본의 효율성과 생산성을 높여 지속가능한 경영체제를 구축하는 것"이라며 "각 자회사가 본연의 사업에서 최대한 역량을 발휘해 농촌과 농업인을 위한 진정한 협동조합 수익센터로서의 역할을 다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회장은 '미래성장 기반 마련'의 큰 축으로 디지털 금융회사로의 전환과 글로벌 진출을 꼽으며, 미래 금융기관의 생존을 위해 빠르지만 철저한 준비가 필요함을 강조했다.

그는 "현재 지주와 금융계열사가 함께 준비중인 디지털 전환은 부문별 비즈니스를 디지털 기반으로 플랫폼화하는 것"이라며 "대면·비대면 사업포트폴리오, 업무프로세스, 채널 및 조직구조 등 경영전반에 대한 디지털화 전략과제를 만들어 향후 3개년 실행방안을 하반기 9월 이내에 제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글로벌 사업은 해외 파트너사와 최적의 합작모델을 발굴해 연내 가시적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추진하겠다는 뜻도 내비쳤다. 농산업과 디지털 분야에 대한 농협금융만의 모험자본 투자도 활성화한다.

김 회장은 "혁신금융의 효율적 추진을 위해 최고경영자협의회 내 혁신금융추진협의회를 운영할 예정"이라며 "금융회사의 내적 자산인 임직원이 자산관리, 디지털, 글로벌 등 각 분야에서 최고의 전문가로 성장할 수 있도록 '인재양성'을 위해서도 힘쓰겠다"고 강조했다.

농협금융은 지난 7일 서울과학종합대학원과의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2020년까지 데이터 사이언티스트 1000명을 양성키로 했다.

자산운용 부문에서도 새로운 변화를 시도한다. 농협금융은 올 상반기 내 프랑스 아문디(Amundi)와 상호협력 MOU를 체결해 투자 플랫폼을 공유하고, 헤지·대체운용 등 특화 영역의 사업다각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김 회장은 "미래의 농협금융을 위해 한 그루의 나무를 심는 마음으로 농협금융의 변화와 혁신을 위해 임직원들이 적극적으로 동참해 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