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06 20:04 (금)
트럼프가 시장 달래자...미국증시, 보잉 · 캐터필라 · 애플 · 車 · 반도체 '껑충'
트럼프가 시장 달래자...미국증시, 보잉 · 캐터필라 · 애플 · 車 · 반도체 '껑충'
  • 최미림 기자
  • 승인 2019.05.15 0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중 갈등 완화 기대 속 전날 폭락분의 일부 만회...3대지수 제한적 반등

[초이스경제 최미림 기자] 14일(미국시각) 뉴욕증시 3대 지수가 전날의 폭락세를 뒤로하고 반등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시장 달래기 노력이 증시를 다시 오르게 했다. 미-중 무역충돌 완화 가능성에 중국관련주, 반도체주, 기술주, 자동차주 등이 급반등했다.

뉴욕증권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뉴욕증시 3대 지수 중 우량주 중심의 다우존스 지수는 2만5532.05로 207.06포인트(0.82%) 상승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7734.49로 87.47포인트(1.14%) 올랐다. 대형주 중심의 S&P500 지수는 2834.41로 22.54포인트(0.80%) 반등했다.

전날에는 미국과 중국이 관세보복으로 정면 충돌하는 가운데 뉴욕증시 3대 지수가 2~3%대의 폭락세를 연출했었다. 그러나 이날엔 트럼프 대통령의 시장 달래기 속에 전날 폭락분의 일부를 만회했다.

CNBC에 따르면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중국과 사소한 다툼이 있는 것은 사실이나 합의 가능성이 있다"면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는 특별한 관계다"고 강조했다. 트럼프는 또 이날 트윗을 통해서는 "중국이 (무역갈등으로 인한 충격을 완화하기 위해) 금리인하에 나설 수 있다"고 전제, "우리도 금리를 내리면 중국과의 협상에서 이길 수 있다"면서 연준을 향해서는 금리인하를 촉구했다. 이는 시장에 일정 수준의 훈풍을 가했고 미국증시는 제한적으로 반등했다. 이날 트럼프는 다만 “(중국이 보복관세 방침을 밝힌 상황에서) 중국산 제품 약 3000억 달러에 대한 추과 관세 부과도 검토하고 있다”고 했다.

미국증시는 전날의 폭락분 만큼 오르지는 못했다. 미-중 무역협상을 더 지켜볼 필요가 있다는 시각도 존재했다.

어찌됐든 트럼프의 시장 달래기 속에 미국증시는 일정 수준 반등했다. 특히 전날 급락했던 중국 관련주들이 반등했다. 알리바바(+2.84%) 애플(+1.58%) 3M(+0.65%) 보잉(+1.68%) 캐터필라(+1.73%) 등 중국 의존도가 큰 기업들의 주가가 상승했다. CNBC는 이날 "캐터필라를 비롯해 비자(+1.83%) 다우듀폰(+1.72%) 등이 다우지수 상승을 리드했다"고 전했다. CNBC는 반면 유나이티드헬스(-1.30%) 맥도날드(-0.51%) P&G(-0.48%) 버라이즌(-0.35%) 등이 다우지수 상승폭을 제한했다고 덧붙였다.

미-중 협상 기대감 재 부각은 이날 미-중 협상에 민감한 반도체와 다른 기술주, 그리고 자동차 관련주들에게도 훈풍을 가했다.

반도체 섹터에서는 필라델피아 반도체 지수가 2.40%나 껑충 올랐다. 주요 반도체 종목 중에선 마이크로칩(+1.26%) 마이크론 테크(+3.02%) 엔비디아(+2.27%) 웨스턴디지털(+3.77%) 인텔(+0.92%) 텍사스 인스트루먼트(+1.80%) AMD(+4.12%) 등의 상승이 눈길을 끌었다.

또한 주요 기술주 중에서는 네트워크 업체를 대표하는 시스코시스템스(+1.40%) 소프트웨어 업계를 대표하는 마이크로소프트(+1.12%) 하드웨어 업계를 대표하는 3D시스템즈(+2.91%) 등이 일제히 반등했다.

자동차 관련주 중에서는 제너럴모터스(+1.31%) 테슬라(+2.33%) 포드(+1.59%) 등이 상승했다.

CNBC는 이날 "테크주들이 시장 반등을 주도했다"고 강조했다. S&P500 지수군 내 11개 섹터 중 전기가스를 제외한 10개 섹터의 주가가 상승했다. 전날 폭락했던 IT 섹터는 이날 1.60% 오르며 11개 섹터 중 가장 큰 상승폭을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