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22 19:55 (수)
"미-중 무역공포 확산"...미국증시, 캐터필라 · 3M · MS · 車 · FAANG '추락'
"미-중 무역공포 확산"...미국증시, 캐터필라 · 3M · MS · 車 · FAANG '추락'
  • 최미림 기자
  • 승인 2019.05.18 0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증시 나흘 만에 하락 전환...CNBC "유틸리티 제외 대부분 업종 무차별 하락"

[초이스경제 최미림 기자] 17일(미국시각) 뉴욕증시 3대 지수가 하락했다. 미-중 무역공포 탓이다. 미국증시는 나흘 만에 내림세로 전환했다.

뉴욕증권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뉴욕증시 3대 지수 중 우량주 중심의 다우존스 지수는 2만5764.00으로 98.68포인트(0.38%) 하락했다. 대형주 중심의 S&P500 지수는 2859.53으로 16.79포인트(0.58%) 낮아졌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7816.29로 81.76포인트(1.04%) 떨어졌다. 이밖에 중소형주 중심의 러셀2000 지수는 1535.76으로 21.48포인트(1.38%) 급락했다.

CNBC는 “미-중간 무역공포가 증시를 짓눌렀다”고 전했다. 사우스 차이나 모닝포스트는 “미-중 무역협상 재개가 불투명하다”면서 “미-중 무역불안이 장기화하면 최악의 경우 중국 GDP가 1% 감소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날 S&P500 지수군 내 주요 섹터 중 유틸리티의 주가만 0.48% 올랐을 뿐 다른 섹터는 무차별 하락했다고 CNBC가 전했다. 미-중 무역불안 속에 특히 산업섹터(-1.10%) 에너지섹터(-1.05%) 테크 섹터(-0.82%) 등의 하락폭이 컸다고 CNBC는 덧붙였다.

이 방송은 이어 중국 의존도가 큰 캐터필라(-3.04%) 3M(-1.58%) 등이 다우지수 하락을 이끌었고 유나이티드헬스(+1.94%) 버라이즌(+1.24%), 그리고 전날 실적 호전을 발표한 시스코시스템스(+0.75%)  등이 다우지수 낙폭을 제한하는 역할을 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무역마찰 속에 미국증시 대표 주자 모임인 FAANG(페이스북, 아마존, 애플, 넷플릭스, 구글)과 주요 기술주인 MS(마이크로소프트), 그리고 자동차 관련주들이 고개를 숙였다.

FAANG 중에선 페이스북이 0.90%, 아마존이 2.02%, 애플이 0.57%, 넷플릭스가 1.35%, 그리고 구글의 모기업인 알파벳A가 1.33% 각각 떨어졌다.

마이크로소프트는 0.67% 하락했다.

자동차 관련주 중에서는 제너럴모터스(-1.02%) 테슬라(-7.58%) 포드(-1.06%) 등이 고개를 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