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1-24 16:50 (월)
"미국에서도 LG가 그리워~"
"미국에서도 LG가 그리워~"
  • 이경아 기자
  • 승인 2012.09.06 1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인디애나주의 독립리그 소속 야구팀인 개리 스틸캐츠의 지난 3일 경기에서 LG트윈스 유니폼을 입은 윌리엄 도란씨가 팀의 마스코트와 나란히 서 있다. LG트윈스의 열성팬인 도란씨는 2010년 한국에서 원어민 교사로 근무하다 지난해 미국으로 귀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