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27 12:55 (목)
작년 8대 수출업종 실적...삼성전자 · 포스코 '세계 1위', 현대차는 '부진'
작년 8대 수출업종 실적...삼성전자 · 포스코 '세계 1위', 현대차는 '부진'
  • 임민희 기자
  • 승인 2019.05.23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동차 등 6개 글로벌 1위 기업보다 성장성 낮아, 반도체ㆍ철강만 우위
자료=한국경제연구원 제공
자료=한국경제연구원 제공

[초이스경제 임민희 기자] 한국의 8대 수출 주력업종 중 반도체와 철강을 제외한 6개 부문은 글로벌 기업들에 비해 성장성이 크게 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한국경제연구원(이하 한경연)이 지난해 수출 주력 8대 업종의 국내 1위 기업과 글로벌 1위 기업 간의 성장성과 수익성 경영지표를 비교‧분석한 결과 성장성 지표인 매출액 증가율은 반도체와 철강 등 2개 업종에서 글로벌 기업들에 비해 우위를 보였으나 석유화학, 자동차, 디스플레이, 자동차부품, 석유제품, 일반기계 등 6개 업종에서는 열세를 보였다.

반도체의 경우 삼성전자의 매출액 증가율이 16.2%로 인텔의 11.2%보다 5.0%포인트 높았다. 철강도 포스코의 매출액 증가율이 8.3%로 아르셀로미탈의 7.8%보다 0.5%포인트 앞섰다.

하지만 ▲석유화학: LG화학(3.0%) VS 토탈(21.6%) ▲자동차: 현대자동차 1.0% VS 폭스바겐 18.7% ▲디스플레이: 삼성디스플레이 –5.8% VS BOE 2.8% ▲자동차부품: 현대모비스 0.1% VS 덴소 5.2% ▲석유제품: SK이노베이션 18.1%VS 시노펙 20.4% ▲일반기계: 두산인프라코어 17.5% VS캐터필러 18.2% 등 다른 업종에선 한국 기업들이 부진한 성장세를 보였다.

8대 수출 주력업종 국내 1위 기업들의 매출 합계액은 2017년 342조 1000억원에서 2018년 367조 4000억원으로 7.4%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 기간 글로벌 1위 기업들은 1000조 4000억원에서 1173조 6000억원으로 17.3% 늘어 한국기업 대비 매출액 증가율이 9.9%포인트 앞섰다.

반도체를 제외할 경우 매출액 증가율 격차는 더욱 커진다. 반도체를 제외한 7개 주력업종 국내 1위 기업들의 매출 합계액은 2017년 267조 8000억원에서 2018년 281조 1000억원으로 5.0% 증가한 반면, 글로벌 1위 기업들은 동일기간 929조 5000억원에서 1094조 7000억원으로 17.8% 증가했다. 매출액 증가율 격차가 9.9%포인트에서 12.8%포인트로 확대된 것이다.

수익성 지표인 영업이익 증가율은 한국 기업들이 자동차부품, 석유화학, 철강, 반도체 등 4개 업종에서 글로벌 기업들을 앞선 반면 일반기계, 자동차, 석유제품, 디스플레이 등 4개 업종에서는 뒤졌다.

업종별로 보면 ▲자동차부품: 현대모비스 0.0% VS 덴소 –23.4% ▲석유화학: LG화학 -24.1%VS 토탈 -41.3% ▲철강: 포스코 22.0% VS 아르셀로미탈 17.1% ▲반도체: 삼성전자 26.6%VS 인텔 21.9%로 한국 기업들이 우위를 보였다.

반면 ▲일반기계: 두산인프라코어 28.3%VS 캐터필러 93.3% ▲자동차: 현대자동차 -58.9% VS 폭스바겐 1.1% ▲석유제품: SK이노베이션 –34.3%VS 시노펙 –19.5% ▲디스플레이: 삼성디스플레이 -51.5%VSB–E –40.2%로 글로벌 기업들의 수익이 더 좋았다.

국내 1위 기업들의 8개 부문 영업이익 합계액은 2017년 56조 1000억원에서 2018년 60조 5000억원으로 7.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기간 글로벌 1위 기업들은 76조 8000억원에서 80조원으로 4.2% 늘어 한국 1위 기업들의 이익증가율이 3.6%포인트 더 높았다.

반도체를 제외한 7개 업종 국내 1위 기업들의 영업이익은 2017년 20조 9000억원에서 2018년 15조 9000억원으로 23.8% 감소했다. 반면 글로벌 1위 기업들은 동일기간 56조 3000억원에서 55조원으로 2.3% 줄었다.

유환익 한경연 상무는 "지난해 주력업종 국내 1위 기업들이 글로벌 기업에 비해 영업이익 측면에서 양호한 성적을 거둔 것은 내실을 중시한 결과"라며 "다만 올해는 미‧중 무역전쟁, 세계경제 둔화 등 경영환경의 불확실성이 가중되면서 국내 1위 기업들의 경영실적이 지난해보다 악화될 가능성이 크다"고 진단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