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21 19:32 (목)
CNBC까지 "일본은 위안부도 사과했다"고 오도
CNBC까지 "일본은 위안부도 사과했다"고 오도
  • 장경순 기자
  • 승인 2019.07.09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이스경제 장경순 기자] 미국의 경제전문 언론 CNBC는 8일(현지시간)자 기사에서 현재 한국과 일본의 강제징용공에 관한 갈등이 위안부 문제와도 관련돼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CNBC 역시 "일본이 2015년 사과를 하고 10억 엔을 제공하기로 합의했으나 한국의 위안부 지지 단체가 이를 비판했고 한국 정부는 지난 5일 관련 재단을 일본의 경고에도 불구하고 해산했다"고 전했다.

한국에서 위안부 논란의 핵심으로 여기는 일본정부 개입 인정이 없었다는 사실은 전하지 않고 있다. 위안부 개입을 인정하지 않는 것은 현재 일본 정부의 태도보다 전향적이었던 것으로 평가되는 이른바 '고노 담화'에서도 크게 다르지 않다.

이것이 서방에서 "일본은 계속 사과하고 한국은 계속 사과를 요구한다"는 논지의 출발점이다.

하루전 블룸버그도 한일 갈등의 근본적 원인을 전하는 기사에서 일본의 유감표명과 같은 사례를 나열하면서 일본이 독도 갈등을 조장하거나 근본적 책임 인정을 안하는 것은 언급을 하지 않았다.

이와같은 외신의 보도 행태는 현재 한일 관계에 대해 한국정부와 한국인들의 시각과는 거리가 있다.

이에 따라, 한일갈등을 포괄적으로 대하는 한국의 자세가 좀 더 핵심을 좁혀야 할 것이란 지적이 제기된다.

과연 한국이 배상금을 더 받기 위해 끊임없이 사과를 요구하는 것이냐. 아니면 불법적이고 침략적 제국주의가 저지른 반인륜범죄를 확실히 역사에 공인하느냐다.

한국의 목적이 전자라면, 서구인들의 '한국은 끊임없는 사과 요구'라는 시각을 딱히 뿌리치기 어렵게 된다. 그러나 후자가 목적이라면 국제적으로 커다란 오해를 사고 있는 것이다. 국가 개입 사실 자체를 인정한 적도 없는 일본이 계속 사과를 한 것으로 알고 있다는 얘기다.

CNBC는 전문가 의견을 인용해 "양국 정부가 보복 관세를 주고받으며 관계를 더욱 악화시키는 상황이 수 개월간 지속될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