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20 17:44 (금)
"전기차 · 수소차 시장, 예상보다 더 빨리 커진다"
"전기차 · 수소차 시장, 예상보다 더 빨리 커진다"
  • 이영란 기자
  • 승인 2019.09.05 1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증권계 "2040년 3억대 수준, 관련 업체에 관심 가져야"...투자 판단은 신중히 해야

[초이스경제 이영란 기자] 전기차와 수소차 시장이 예상보다 빠르게 확대될 것이라는 진단이 제기됐다. 이들 시장 확대에 보수적인 태도를 취하고 있는 정유 대기업 엑슨모빌도 관련 수치를 대폭 상향했다.

5일 유진투자증권은 관련 리포트에서 "석유를 사용하지 않는 미래차에 대한 전망은 오일 메이저들의 전망이 가장 보수적인데 그런 수치까지 대폭 상향되는 것은 예상보다 빨리 전기차·수소차 시대가 오고 있음을 뜻한다"고 설명했다.

보고서에 의하면 엑슨모빌은 2040년 전기차·수소차 누적 대수를 4억2000만대로 발표했다. 지난해 예상 수치인 1억6000만 대 대비 2.6배 상향된 것이다. BP도 매년 전기차 등 미래차 전망치를 상향 중이며, 2040년 누적 미래차 전망치를 3억대로 보고 있다.

지난 1월에 열린 수소전지차 전시회. /사진=뉴시스.
지난 1월에 열린 수소전지차 전시회. /사진=뉴시스.

그런가 하면 최근 중국 정부는 중국 내 17개 지역에서 수소 승용차를 구매하면 대당 최고 16만 위안의 보조금을 지급한다고 발표했다. 10개 시의 경우 수소충전소 설치에도 200만~400만 위안을 보조하기로 했다.

한병화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전기차 시장 성장은 세계 최대 자동차 시장인 중국의 정책지원에서 비롯됐다"면서 "중국의 수소차 보조금 지급 확정 발표는 글로벌 수소차 시장 성장을 도울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폭스바겐 등 많은 완성차 업체들이 빠르면 2040년, 늦어도 2050년에는 신규 자동차 판매의 100%가 전기차 또는 수소차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면서 "전기차 배터리, 수소차 관련 글로벌 경쟁력을 보유한 국내 관련업체들에 대한 중장기 투자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덧붙였다.

초이스경제는 그러나 "이 기사는 단순한 참고용 자료로만 활용되길" 강력 희망한다. 특정 기업에 대한 분석 내용은 분석하는 기관마다 다를 수 있는 데다, 주식투자는 늘 위험한 특성을 지니고 있기 때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