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22 14:24 (화)
교보생명, 신창재-윤열현 각자대표 체제 성공적 안착
교보생명, 신창재-윤열현 각자대표 체제 성공적 안착
  • 임민희 기자
  • 승인 2019.09.18 12: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반기 순익 · 건전성 개선 성과, 추석연휴 반납하며 신사업-영업강화 매진
신창재 회장(왼쪽)과 윤열현 사장. /사진=교보생명 제공
신창재 회장(왼쪽)과 윤열현 사장. /사진=교보생명 제공

[초이스경제 임민희 기자] 교보생명의 신창재-윤열현 각자대표 체제가 6개월을 맞았다. 신창재 회장은 디지털 혁신, 신사업 등 장기 전략을 구상하고 윤열현 보험총괄담당 사장은 마케팅 경쟁력 제고와 고객중심 영업을 통한 내실 다지기에 집중하면서 시너지를 극대화하고 있는 평가를 받고 있다.

18일 교보생명에 따르면 신창재 회장과 윤열현 사장은 바쁜 추석 연휴를 보냈다. 신 회장은 저금리 국면을 타개할 회사의 '장기 전략'을 위해, 윤 사장은 차세대 시스템 'V3' 오픈을 위해 연휴를 반납했다.

신 회장은 연휴 동안 보험산업의 저금리·저성장 위기를 극복할 묘안을 찾기 위해 일본 출장을 다녀왔다. 그는 이번 일본 출장을 통해 '잃어버린 20년' 장기 불황으로 최악의 저금리·저성장을 겪은 일본 전·현직 생명보험사 실무자들의 경험담을 듣고, 대응방안을 모색했다.

윤 사장도 연휴동안 차세대 전산시스템 'V3'를 점검하고 오픈 이후 새로운 마케팅 전략을 구상했다. 윤 사장은 차세대 시스템을 통해 각 사업영역의 프로세스를 개선하고, 고객정보를 통합 관리해 효율적인 마케팅을 펼칠 계획이다.

두 경영자는 지난 3월 각자대표 체제 구축 후 역할분담을 해왔다. 신 회장은 디지털혁신을 통한 신사업 진출 등 4차 산업혁명을 이끄는 미래 먹거리 전략 수립을, 윤 사장은 보험영업 활성화와 회사 경영의 내실 다지기에 집중해왔다.

우선 신 회장은 오픈 이노베이션인 '이노스테이지(INNOSTAGE)'를 출범시켜 헬스케어 플랫폼 사업에 도전장을 내밀었고, 생보부동산신탁을 100% 자회사로 편입해 계열사간 협업 강화 및 사업 다각화에 나섰다.

윤 사장은 '고객중심 영업'을 기치로 새로운 서비스들을 선보였다. 생명보험업계 최초로 시작한 신계약 모니터링 외국어 상담 서비스, 대고객 챗봇서비스 등이 그의 손을 거쳐 탄생했다.

이러한 노력에 힘입어 교보생명의 실적과 재무건전성은 나란히 제고됐다. 교보생명은 올 상반기 연결 순이익이 4819억원으로 전년동기(4162억원) 대비 15.8% 증가했다. 또한 국내 3대 신용평가사에서 보험금지급능력평가 최고등급 AAA를 받았고, 해외 신용평가사 무디스에서도 5년 연속 A1 등급을 받아 국내 생명보험사 중 최고등급을 유지했다.

교보생명 관계자는 "신 회장은 회사 장기 발전을 위한 큰 그림을 그리고 윤 사장은 영업현장 혁신, 고객 보장 확대에 집중하고 있다"며 "각자대표 체제가 자리 잡으며 회사도 안정적인 발전을 이어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