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20 15:36 (수)
일본기업도 '중국 이탈' 흐름 빨라지나
일본기업도 '중국 이탈' 흐름 빨라지나
  • 곽용석 기자
  • 승인 2019.10.12 0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日 기업 중국사업 담당자 23% "中 사업 축소"
중국 허베이성의 일본 자동차 공장. /사진=AP, 뉴시스
중국 허베이성의 일본 자동차 공장. /사진=AP, 뉴시스

[초이스경제 곽용석 기자] 미-중 마찰에 대한 일본 기업의 경계감이 강해지고 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이 조사한 바에 따르면, 현재 중국사업에 대해서 "축소해야 한다"라고 답한 일본기업 중국담당 임직원이 23.9%로 약 4분의 1 가까이가 '탈중국' 지향을 갖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중 대립의 장기화로 양대국 경제활동이 분단되어 블록화하는 '디커플링(분리)' 진행으로 일본기업이 쌓아 온 국제공급망이 무너지고 있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고 이 매체는 진단했다.

이 매체는 지난 9월초 일본 기업내 중국 관련 사업에 종사하는 직원 약 1000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했다. 미-중 갈등이 격화되고 있는 가운데 자사의 중국사업을 어떻게 해야 하느냐는 물음에 "축소"라고 대답한 사람은 4분의 1 가까이에 이르렀다. 가장 많았던 대답은 "현상 유지로 상황을 관망한다"가 60.4%로 조사됐다.

중국은 인건비가 상승해 생산비용이 오르고 있는 데다 미·중 무역전쟁에서 수출 거점으로서의 경쟁력을 잃어가고 있다. "중국에 공장을 두고 있는 중요성이 희미해졌다"(제조업의 50대 여성), "동남아에서의 대체 가능성을 살피고 있다"(비제조업의 50대 남성) 등의 반응을 보였다고 이 매체는 제시했다.

한편 "거대 시장을 무시하는 것은 지금도 향후도 불가능하다"(제조업 40대 남성)라는 의견도 눈에 띈다. 14억 인구를 거느린 거대한 중국의 소비 시장은 많은 기업에게 매력적이다. 향후 사업 확대를 노리지만, 지금은 일시적으로 관망해, 미-중 대립이나 경기를 지켜보는 기업도 많았다고 밝혔다.

향후 미-중 마찰은 이어질 것으로 전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중 갈등 관련 51.3%의 직원이 "장기적(10년 이상)"으로 갈 것으로 대답, 중기적(5년 전후 25.8%)과 단기적(1~3년 10.8%)인 전망을 웃돌았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