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7 05:56 (일)
일본 도쿄 시내 아파트값 껑충
일본 도쿄 시내 아파트값 껑충
  • 곽용석 기자
  • 승인 2019.10.29 0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0㎡ 기준 8천만엔 돌파...단독주택은 하락 추세
일본 오사카 시내 전경. /사진=신화통신, 뉴시스.
일본 오사카 시내 전경. /사진=신화통신, 뉴시스.

[초이스경제 곽용석 기자] 일본의 수도권 주택거래가 감소하고 있는 가운데 가격은 급등하고 있다.

특히 단독주택은 하락하고 아파트값이 폭등하고 있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보도했다.

일본 부동산 감정평가회사인 도쿄간테이가 최근 발표한 지난 9월 도쿄 시내 도심권의 기존 아파트 평균 희망 매도가격(면적 70㎡ 기준 규모)은 2002년 집계를 시작한 이후 처음으로 8000만엔을 넘어섰다.

도쿄 핵심지역 6개 구(지요다, 주오, 미나토, 신주쿠, 시부야, 분쿄)는 전월 대비 1.3% 오른 8065만엔을 기록했다. 이는 8개월 연속 상승이다. 건축연도가 비교적 짧은 신축주택이 시장에 매물로 나온 영향도 컸다고 이 매체는 평가했다.

도쿄시 전체 23개구는 2.3% 상승한 5764만엔, 도쿄외곽을 포함 도쿄도(東京都)는 2.7% 오른 5165만엔으로 나타났다.

도쿄와 가나가와 현이 큰 폭의 오름세를 보였으며 수도권 전체는 0.6% 오른 3727만엔으로 조사됐다. 이번 상승은 3개월 연속이다. 오사카 및 교토를 중심으로 한 긴키권은 2367만엔으로 제자리 걸음을 보였다. 중부권은 2.1% 상승한 1988만엔이었다. 아이치 현은 최고치를 경신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한편 지난 8월, 수도권 신축 단독주택 평균가격은 전월 대비 8% 하락한 3675만엔으로 2개월째 약세를 나타냈으며, 도쿄도의 경우 하락폭이 커지면서 3개월 연속 마이너스를 보인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