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2-26 19:28 (수)
불안 확산... 엔화환율, 유로·파운드가치 하락
불안 확산... 엔화환율, 유로·파운드가치 하락
  • 장경순 기자
  • 승인 2020.01.26 1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초이스경제 장경순 기자] 중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으로 국제 외환시장에서 상대적으로 더 안전한 통화에 대한 선호도가 높아졌다. 엔화는 달러에 대해, 달러는 유로와 파운드에 대해 강세를 보였다.

블룸버그 집계에 따르면 미국달러 대비 엔화환율은 24일(미국시간) 뉴욕시장에서 1달러당 109.28 엔으로 마감돼 전날보다 0.19% 내려갔다.

달러는 그러나 유로와 파운드에 대해서는 강세를 보였다. 로이터에 따르면 유럽의 구매관리자지수(PMI)가 저조해 유럽중앙은행(ECB)이 완화적인 통화정책을 유지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유로존 IHS 마키트 1월 복합 PMI는 50.9로 기준선을 넘었지만 51.2 예상에 못 미쳤다.

유로가치는 1유로당 1.1025 달러로 0.27% 하락했고 파운드가치는 1.3073 달러로 0.38% 절하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